'악의 꽃' 증인석에 앉은 이준기, 새로운 사건 발생 예고 [T-데이]
2020. 09.23(수) 17:32
악의 꽃
악의 꽃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악의 꽃' 배우 이준기가 증인석에 앉는다.

23일 방송되는 tvN 수목드라마 '악의 꽃'(극본 유정희·연출 김철규)에서는 도현수(이준기)가 어느 재판의 증인으로 나서 새로운 사건 발생을 예고한다.

이날 공개된 사진 속에는 증인석에 앉아 긴장한 기색이 역력한 도현수의 모습이 담겼다. 과거 가경리 이장 살인사건의 용의자였고, 연주시 연쇄살인사건의 공범으로도 몰렸던 그가 무슨 이유로 그 자리에 나왔을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무엇보다 일반적인 재판장의 풍경과 조금 달라 눈길이 쏠린다. 도현수의 반대편으로 가득 찬 배심원석이 포착됐기 때문. 방청석에 앉은 차지원(문채원)과 김무진(서현우) 역시 수군거리는 사람들을 뒤로한 채 굳어 있어 이들에게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마음을 졸이게 한다.

제작진은 "과거부터 지금까지 남아있던 퍼즐 조각들이 모두 짜 맞춰질 예정이다. 그 속에서 새로운 선택의 기로에 놓일 도현수, 차지원, 도해수(장희진 분), 김무진 네 사람의 이야기와 감정들을 주목해달라"라고 전했다. 이날 밤 10시 50분 방송.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tvN]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악의 꽃 | 이준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