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외국인' 테이 "민경훈에게 축가 맡기지 않을 것"
2020. 09.23(수) 17:52
대한 외국인
대한 외국인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대한외국인'에서 가수 테이가 절친 민경훈을 언급한다.

23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대한외국인'에서는 뮤지컬 '광주'의 출연진 테이, 민우혁, 서현철과 일일 부팀장으로 코미디언 장동민이 함께해 퀴즈 대결을 펼친다.

테이는 민경훈과 절친한 사이다. 과거 한 예능프로그램에서 민경훈이 "결혼을 한다면 축가는 테이에게 맡기겠다"라고 말해 화제가 된 바 있다. 최근 진행된 촬영에서 MC 김용만은 이를 언급하며 "축가를 불러 줄 의향이 있냐"라고 물었다.

이에 테이는 "당연히 있다. 민경훈이 부탁한다면 무조건 달려간다"라며 "근데 민경훈에게는 내 축가를 부탁하지 않을 거다. 군 생활을 같이 했는데 본인 제대를 2주 앞두고 입대하는 장병들을 위한 공연에서 '군대에서 겁먹지 말아라' 하고선 '겁쟁이'를 불렀다"라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그는 "민경훈의 잔악함을 봤다. 그런 친구에게 축가를 맡기고 싶지 않다"라고 단호하게 이야기해 웃음을 자아냈다. 학창 시절 전교 11등까지 한 경험이 있는 테이의 퀴즈 도전기는 이날 저녁 8시 30분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MBC에브리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대한 외국인 | 민경훈 | 테이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