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美 '그래미 뮤지엄'과 인터뷰 "하반기 새 앨범 발매 예정"
2020. 09.25(금) 07:26
방탄소년단
방탄소년단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미국 '그래미 뮤지엄'에 초대돼 향후 활동 계획을 밝혔다.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측은 25일 "방탄소년단이 '그래미 뮤지엄'을 통해 디지털 싱글 '다이너마이트(Dynamite)'의 퍼포먼스와 인터뷰 영상을 공개했다"라고 밝혔다.

'그래미 뮤지엄'은 세계 3대 음악 시상식 중 하나인 '그래미 어워드'의 역대 수상자들 관련 기록물을 전시하는 곳이다. '그래미 뮤지엄'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아티스트의 인터뷰, 공연 등을 엮은 스트리밍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방탄소년단은 '그래미 뮤지엄' 사회자 스콧 골드만과 화상 인터뷰를 갖고, 음악에 관해 깊이 있는 이야기를 나눴다. '다이너마이트'에 담긴 주제를 묻는 질문에 방탄소년단은 "힘든 상황에서도 자신이 잘할 수 있는 것에 집중하자는 취지의 곡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는 음악을 좋아하고 사랑하는 마음으로 시작했다. 진심으로 만든 앨범을 팬분들이 좋아해 주고, 응원해 주니까 감사드린다. 앞으로도 팬분들을 위해 더 좋은 음악과 퍼포먼스로 보답할 생각이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방탄소년단은 향후 활동 계획에 대해 "오는 10월 콘서트를 열고, 하반기에 새 앨범을 발매할 계획이다. 매우 바쁘게 보낼 예정이다"라고 이야기했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빅히트 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그래미 뮤지엄 | 방탄소년단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