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조 빠던’ 양준혁vs‘빠더니스트’ 홍성흔, ‘뭉쳐야 찬다’서 배트 플립 대결
2020. 09.27(일) 16:38
뭉쳐야 찬다
뭉쳐야 찬다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뭉쳐야 찬다’에서 전 세계를 열광시킨 K-배트 플립(Bat Flip)의 진수를 선보인다.

27일 방송되는 JTBC ‘뭉쳐야 찬다’에는 ‘빠던’(배트 던지기)계 양대산맥 ‘원조 빠던’ 양준혁과 ‘빠더니스트’(빠던+아티스트) 홍성흔의 세계 최초 배트 플립 대결이 열린다.

‘어쩌다FC’ 용병으로 출연하는 홍성흔은 KBO 최초 우타자 2000안타를 기록한 장본인이자, 총 여섯 번의 골든 글러브를 획득하고, 한국인 최초 메이저리그 첫 정식 코치로 입성하는 등 화려한 이력을 자랑하고 있다.

그 중에서도 야구팬들의 가슴을 설레게 하는 타이틀은 단연코 ‘배트 플립의 예술가’. 이에 배트 플립의 원조라 불리는 양신 양준혁과 배트 플립을 예술로 승화시킨 홍성흔의 피할 수 없는 빠던 대결이 성사된다고 해 오늘(27일) 방송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전설들은 양준혁과 홍성흔 중 빠던 왕을 가리는 투표를 진행한다. “굉장한 희귀 자료가 될 것이다. 빠던 대결은 전 세계 어디에도 없었다”, “빠던계 세계 랭킹 1, 2위의 대결이다”라며 기대에 찬 전설들의 반응에 양준혁은 “누구와 오래 볼 것인지 잘 생각해”라며 빠던왕 자리에 욕심을 드러낸다.

대결이 시작되자 홍성흔은 화려한 팔놀림에 얄궂은 표정 연기까지 곁들여 ‘빠더니스트’ 다운 퍼포먼스를 펼친다. 특히 상대팀을 잔뜩 약 오르게 할 수 있는 건방진 버전의 배트 플립을 뽐내자 여기저기서 “기분 나빠”, “진짜 던지고 싶다 몸으로”라며 리얼한 반응이 터져 나왔다는 후문.

이어 양준혁은 특유의 만세 전법을 뽐내며 배트를 놀라울 정도로 멀리 던져 전설들을 감탄하게 만든다. 원조의 품격이 담긴 양준혁의 배트 플립과 짜릿한 쾌감을 살리는 홍성흔의 배트 플립 중 전설들은 어느 쪽에 손을 들어주었을지 빠던왕을 가릴 이날 방송에 기대가 모인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홍성흔과 대학교 시절 룸메이트로 지냈던 ‘유니크 킴’ 김병현의 BK 시절이 소환된다. 홍성흔은 김병현을 “말 붙이기 힘들었던 선수”로 기억했다고 해 흥미진진한 폭로전이 일어날 예정이다.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JTBC ‘뭉쳐야 찬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한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뭉쳐야 찬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