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보' 성동일 "극소심 A형 김희원, 싫은 소리 절대 못 해" [인터뷰 맛보기]
2020. 09.28(월) 16:05
담보 성동일
담보 성동일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담보’의 배우 성동일이 김희원에 대한 애정을 보였다.

성동일은 28일 오전 서울시 종로구 삼청동에 위치한 카페에서 영화 ‘담보’(감독 강대규·제작 JK필름) 인터뷰를 진행하던 중 이번 작품에서 함께 연기 호흡을 맞춘 김희원에 대해 이야기했다.

성동일과 김희원은 tvN 예능프로그램 ’바퀴 달린 집’에 출연하며 ‘절친 케미’를 뽐내 시청자들에게 많은 웃음을 선사했다. 이번 영화에서도 사채업자 콤비로 활약하며 ‘티키타카 케미’를 뽐냈다.

성동일은 김희원에 대해 “희원이는 여러분들이 아시는 거하고 다르다”면서 “극소심한 A형이고 싫은 소리를 절대 할 줄 모른다. 외모는 합의도 안 봐줄 외모인데”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성동일은 김희원을 ‘영원히 변치 않는 사람’이라면서 각별한 애정을 보였다. 그러면서 성동일은 “이번 영화에서 희원이가 저에게 많은 힘이 됐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성동일이 출연한 ‘담보’는 사채업자 두석(성동일)이 담보로 데려온 승이(박소이/하지원)와 가족으로 거듭나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으로, 성동일은 극 중 승이를 만나 감정의 변화를 겪는 두석 역을 맡아 연기했다. 29일 개봉.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희원 | 담보 | 성동일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