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스물' 故 이언, '커피프린스' 배우들이 떠올린 그 [TV온에어]
2020. 10.02(금) 07:30
다큐플렉스-청춘다큐 다시 스물
다큐플렉스-청춘다큐 다시 스물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커피프린스 1호점' 출연 배우들이 배우 고(故) 이언(본명 박상민)을 추억했다.

1일 밤 방송된 MBC 교양프로그램 '다큐플렉스-청춘다큐 다시 스물'에서는 드라마 '커피프린스 1호점' 출연 배우들이 등장해 과거를 회상했다.

녹화가 이뤄지던 지난 8월 21일은 배우 고(故) 이언의 기일이었다. 이언은 '커피프린스 1호점'이 방송된 지 약 1년이 지났을 쯤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났다. 인터뷰 도중 김재욱은 "잊고 있던 감정이 살아난다거나 하는 순간은 없었는데, 아까 VCR을 보면서 형이 나오니까 되게 이상하더라. 내가 알던 그 당시의 이언, 황민엽, 박상민"이라며 이언을 언급했다.

윤은혜는 "아무래도 선후배의 위계가 확실한 모델계에 있었기 때문에 후배들을 참 잘챙겼다. 저한테는 오빠였지만, 제가 연기를 먼저 시작했다고 저한테 '윤선배, 윤선배' 하면서 정말 잘해줬다"며 고인에 대해 이야기했다.

김재욱은 이언에 대해 "나한테 엄한 사람이었다"며 "같은 회사였고, 모델 선배였다. 형이 씨름을 했기 때문에 선후배 위계 질서가 강하다. 그래서 다른 사람들보다 내게 엄격했다"고 떠올렸다.

이윤정PD는 "덩치가 큰 그가 매번 깍듯한 모습을 보고 순박한 캐릭터와 잘 어울린다고 생각했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환하게 웃고 있던 이언의 모습이 담긴 '커피프린스 1호점' 캐스팅 미팅 영상이 공개됐다.

이언의 소속사 대표 김소연은 "씨름을 왜 했는지 저는 이해가 안 되는데, 이언은 트렌디한 친구였다. 영화 취향, 패션 디자이너를 바라보는 시각도 남달랐다. 그걸 모델로서 소화할 수 없는 몸을 가지고 있다는 것에 대해 힘들어하던 친구였다"고 설명했다.

공유는 "남자다운 친구였다"고 그를 추억했다. 특히 그는 "'커피프린스 1호점' 이후에 더 많은 것들을 할 수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다 펼치지 못 했다는 게 너무 안타까웠다"고 털어놨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배우들은 이언이 세상을 떠나던 날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김동욱은 "영화 '국가대표' 촬영 때문에 무주에 있을 때였다. 김재욱에게 전화가 와서 언이 형이 사고를 당했다는 소식을 들었다. 술 마시면서 장난치고 있는 것 같아서 지금 못 간다고 했다. 이 때 쯤이면 언이 형이 전화를 받아서 '빨리 와'라고 해야 하는데 말이 없더라"고 이야기했다.

당시 군대에 있었던 공유 역시 "재욱이랑 둘이 관 앞에서 정신없이 울었다. 우리끼리 만날 때도 일부러 (이언과 관련된) 이야기를 안 했었다. 세월이 많이 흘렀지만, 상민이 생각하면 마음이 아프다"고 털어놨다.

김재욱은 "매년 이맘때쯤이 되면 상민이 형 생각을 한다. 하고 싶은 게 참 많은 형이었다. 결과물이 어쨌든 본인이 하고 싶었던 것은 용감하게 도전했던 사람이었다"고 추억했다.

'커피프린스 1호점' 출연 직후 이언이 "그 전에는 연기를 한다기보다 저에게 주어진 숙제를 푸는 것 같았고, 카메라 앞에서 재미를 느낀 건 이번 작품부터였던 것 같다"고 인터뷰한 영상이 함께 공개돼 안타까움을 더했다.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다큐플렉스-청춘다큐 다시 스물']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오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배우 이언 | 이언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