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김희선, ‘연애 바보’ 임원희에 “나라에서 상 줘야 해” [T-데이]
2020. 10.04(일) 12:27
미운 우리 새끼, 미우새, 김희선
미운 우리 새끼, 미우새, 김희선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배우 김희선이 뜻밖의 노동에 나선다.

4일 방송하는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임원희와 대한민국 국보급 미모의 소유자 김희선과 깜짝 만남이 성사된다.

앞서 진행된 녹화에서 SBS 드라마 ‘앨리스’의 주역이자, 과거 임원희와 같은 작품에 출연해 인연을 맺은 김희선이 그의 집에 방문했다. 이를 화면을 통해 지켜보던 스튜디오의 출연자들은 “김희선이 왜 거기서 나와요?”라며 환호했다.

김희선은 직접 챙겨온 반찬들로 짠희네 텅텅 빈 냉장고를 살뜰히 채워주는가 하면, 원희에게 1대 1 연애 코칭까지 해주며 연하임에도 도리어 누나 같은 매력을 뽐냈다.

그런데, 연애상담을 하던 원희가 어김없이 ‘연애 바보’ 면모를 드러내 스튜디오에 한숨을 유발했다. 이에 희선 역시 “나라에서 상 줘야 하는 거 아니에요?” 라며 탄식을 금치 못했다는 후문이다.

뿐만 아니라 집에 방치돼 있던 조립용 테이블을 만들던 짠희가 “눈이 침침하다” 며 쩔쩔매는 모습을 보여 또 다시 김희선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결국, 김희선은 “나 그냥 밥 먹으러 왔단 말이야!” 라고 울분을 터뜨리면서도 반전 금손 실력을 공개해 모벤져스의 감탄을 자아냈다. 이날 밤 9시 5분 방송.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SB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희선 | 미우새 | 미운 우리 새끼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