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죽던 날' 김혜수 "이정은과의 호흡, 매 순간이 경이로웠다"
2020. 10.08(목) 11:40
내가 죽던 날
내가 죽던 날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내가 죽던 날' 김혜수가 이정은과의 호흡에 대해 말했다.

영화 '내가 죽던 날'(감독 박지완·제작 오스타10스튜디오)의 제작보고회가 8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현장에는 박지완 감독을 비롯해 배우 김혜수, 이정은, 노정의가 함께 했으며,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의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비대면으로 열렸다.

이날 이정은은 자신이 맡은 캐릭터 순천댁 역을 "불의의 사고로 인해 목소리를 잃은 역할"이라고 소개하며 "말을 할 수 없으니 어려움이 컸다. 의사전달을 할 수 있는 방법 중 하나가 글을 쓰는 것이었는데, 글씨체를 만들면서도 감독님과 의논을 많이 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김혜수는 "이 분이 정말 디테일의 장인"이라고 엄지를 치켜세우며 "배우로서 큰 운명처럼 느껴졌다. (이정은은) 너무 좋은 배우다. 좋은 배우와 함께 공연을 할 수 있다는 것 자체가 배우로서 큰 축복인데, 배우로서 매 순간이 경이로웠다"고 극찬했다.

이에 이정은 역시 "영화를 보시면 아시겠지만, 김혜수 씨가 연기하는 거의 모든 장면이 압도적이다. 그걸 보고 있는 것만으로도 공부가 너무 많이 됐다. 지금도 장면 장면이 많이 떠오른다"고 해 훈훈함을 선사했다.

한편 '내가 죽던 날'은 오는 11월 개봉 예정이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내가 죽던 날' 스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내가 죽던 날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