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심과 위로가 담긴 영화"…'내가 죽던 날'이 전할 감동 [종합]
2020. 10.08(목) 12:09
내가 죽던 날
내가 죽던 날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배우 김혜수, 이정은, 노정의가 진심과 위로가 담긴 영화, '내가 죽던 날'을 소개했다.

영화 '내가 죽던 날'(감독 박지완·제작 오스타10스튜디오)의 제작보고회가 8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현장에는 박지완 감독을 비롯해 배우 김혜수, 이정은, 노정의가 함께 했으며,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의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비대면으로 열렸다.

'내가 죽던 날'은 복직을 앞둔 형사 현수(김혜수)가 외딴섬 절벽 끝에서 유서 한 장만을 남긴 채 사라진 소녀의 진실을 파헤치며 겪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이 밖에 이정은은 섬마을 주민이자 세진이 사라지기 전 거처를 제공한 순천댁 역으로 분했으며, 노정의는 사망한 아버지가 연루된 범죄 사건의 주요 증인으로 채택돼 섬마을에 고립돼 보호를 받다 갑자기 사라진 소녀 세진 역을 맡았다.

◆ "모든 사건이 끝난 뒤의 이야기를 그려내보고 싶었다."

이날 박지완 감독은 먼저 '내가 죽던 날'을 소개하며 "개인적으로 후일담 이야기를 좋아한다. 사람들은 보통 '다 끝났다'고 생각하면 생각을 멈추지만, 어떤 사람들한텐 인생이기도 하고 이어지는 이야기이지 않냐. 그런 시점에서 사건이 모두 끝난 뒤, 그다음 이야기를 그려내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김혜수는 "이 사건을 바라보는 방식이, 관객들이 이 영화를 바라보는 시점과 같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박지완 감독의 말에 공감했다.

이어 노정의 역시 "지치고 힘들어할 때 그 주변의 누구 하나라도 알아봐 주고 '괜찮냐'고 물어봐 주는 순간 힘듦이 사라지지 않냐. 영화는 그 한 사람의 중요성을 말하는 것 같다. 그 사사로운 것 하나라도 중요하다라는 걸 느꼈다"고 전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 김혜수→이정은, 화려한 라인업의 완성

그런가 하면 '내가 죽던 날'은 그야말로 화려한 라인업으로 예비 관객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고 있다. 이와 관련 박지완 감독은 "이러한 캐스팅이 완성될 줄은 몰랐다"며 "시나리오를 쓰면서 김혜수 선배님이 출연하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은 했지만, '과연 하실까?'라는 마음이 더 컸다. 그저 읽어주시기만 해도 감사할 것 같은 마음이었다. 그런데 굉장히 빠른 시일 내에 만나보자고 해서 놀랐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이정은 선배님의 경우, 시나리오를 보내놓고 답변을 기다리고 있는데, 그때 딱 '기생충'이 개봉했다. 그래서 많은 대본에 밀려 내 시나리오가 밀리지 않을까 노심초사하며 기다렸는데, 출연을 승낙해 주셔서 너무나 놀랐다"며 "노정의 배우는 또래 배우들을 많이 봤는데, 가만히 있는 표정과 활짝 웃는 모습이 흥미로워 같이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렇다면 배우들이 '내가 죽던 날'을 선택한 이유는 무엇일까. 김혜수는 "작품에 운명같이 끌렸다"며 "테이블 위에 대본들이 놓여 있는데, 이상하게 '내가 죽던 날'이라는 글자에 집중이 됐다. 마치 줌인이 되는 느낌이었다. 운명적으로 내가 해야 할 것 같은 특별한 느낌이 들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혜수는 "시나리오를 읽으면서 잔잔하면서도 묵직한 위로를 느낀 것 같다"며 "스스로도 위로와 치유의 감정을 느꼈다. 이런 감정을 관객들에게 조금이라도 전달할 수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 하는 마음으로 촬영을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이정은은 "일단 시나리오가 너무 재밌었다. 또 김혜수가 나오는 형사물을 좋아한다. 하지만 단순한 형사물이 아닌 진실과 진심이 만나는, 다른 면이 있는 시나리오였기 때문에 흥미로워 출연을 결정하게 됐다"라고 말했고, 노정의는 "안 할 이유가 없었다. 김혜수 선배님의 작품들을 즐겨 보고 있었는데, 같은 작품을 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는 것 자체가 감사했다. 여기에 이정은 선배님도 나오시니 너무나도 하고 싶었다"라고 덧붙였다.

◆ 배우들간의 훈훈한 '케미'

제작보고회 장소에서 김혜수, 이정은, 노정의 세 배우는 모두 서로에 대한 극찬을 아끼지 않는 모습을 보여 훈훈한 촬영장 분위기를 짐작케 했다. 김혜수는 이정은과의 호흡에 대해 "(이정은은) 정말 디테일의 장인이다. 함께 호흡을 맞춘다는 것 자체가 배우로서 큰 운명처럼 느껴졌다. 너무 좋은 배우다. 좋은 배우와 함께 공연을 할 수 있다는 것 자체가 배우로서 큰 축복인데, 배우로서 매 순간이 경이로웠다"고 극찬했다.

이어 김혜수는 "정은 씨는 영화 속에서 무언의 목격자이자 위로의 첫 사슬이 되는 인물이다. 그런데 현장에서도 마찬가지로 내가 정은 씨에게 그런 느낌을 받았다. 배우로서 큰 위로를 받았다"면서 "그래서 가장 기억에 남는 촬영도 순척대과의 마지막 만남이다. 멀리서 정은 씨가 순천댁 분장을 하고 다가오는데 정말로 순천댁이 걸어오는 것처럼 느껴졌다. 촬영도, 리허설도 아니었는데 그저 얼굴만 봐도 눈물이 났다. 그런데 정은 씨도 울고 있더라. 그 순간은 배우를 그만두더라도 평생 잊지 못할 경험이었다"고 말했다.

노정의 또한 "저도 이정은 선배님께 같은 위로를 받았다"며 "이정은 선배님께서 제 감정 신이 있을 때마다 손을 잡고 같이 울어주셨다. 그 눈만 봐도 진심이 느껴져서 저절로 눈물이 났다"고 감사함을 표했다.

몰려드는 칭찬 폭격에 이정은은 "갑자기 칭찬이 쏟아지니까 정신을 못 차리겠다. 익숙지가 않다"고 당황하면서 "영화를 보시면 아시겠지만, 김혜수 씨가 연기하는 거의 모든 장면 역시 압도적이다. 그걸 보고 있는 것만으로도 공부가 너무 많이 됐다. 지금도 장면 장면이 많이 떠오른다. 또 노정의는 영화의 시작과 끝을 담당하고 있는 배우다. 정의 씨가 없으면 아무것도 시작되지 않았을 거다. 감히 정의할 수 없는 연기를 보여줬다"고 화답했다.

한편 '내가 죽던 날'은 오는 11월 개봉 예정이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워너브라더스 코리아]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내가 죽던 날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