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얼 '미우새' 엄기준의 #연애 #어머니 #취미 (feat. 문근영)[TV온에어]
2020. 10.12(월) 07:30
미우새 엄기준
미우새 엄기준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배우 엄기준이 과거 문근영이 이상형이었다고 밝혔다.

11일 방송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는 엄기준이 스페셜 MC로 출연해 모벤져스와 만났다.

MC 신동엽은 엄기준이 "진짜 '미우새'"라며 말문을 열었다. 엄기준은 45세인 지금도 미혼이라고 밝히며 "부모님이 한창 결혼 왜 안하냐고 하시다가 이제는 별 말이 없으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엄기준은 "그래도 연애를 하면 한다고 말씀 드린다. 50세 이전에는 가정을 꾸리고 싶다"고 밝혔다.

취미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집 안에 바를 꾸밀 정도로 애주가라는 엄기준은 일명 '엄 바(UM BAR)'라는 네온사인 앞에서 찍은 셀카를 공개해 웃음을 자아냈고, 바에 친구들을 종종 초대한다고 말했다. 또한 엄기준은 거북이를 세 마리 키우고 있으며, 이를 통해 외로움을 달랜다고 밝혀 눈길을 끌기도 했다.

이상형 토크도 이어졌다. 엄기준은 "예전에는 문근영이었다. 한 영화를 봤는데 너무 인상 깊었고, 어린 나이에 저렇게 연기를 하는 걸 봤다"고 말했다. 엄기준은 "지금은 아무래도 밝은 사람이 좋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어머니에 대한 이야기도 꺼냈다. 평소 눈물이 많아 영화를 보면서도 자주 운다는 엄기준은 "예전에 데뷔 20주년 콘서트를 했는데 어머니가 몰래 오셨다. 그냥 눈물이 나더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미우새']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미우새 | 미운 우리 새끼 | 엄기준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