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찐경규' 이경규 "디지털 플랫폼 도전? 사람은 바뀌지 않는다"
2020. 10.12(월) 16:48
찐경규, 이경규
찐경규, 이경규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방송인 이경규가 콘텐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12일 오후 카카오TV 예능프로그램 '내 꿈은 라이언', '찐경규' 미디어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미디어간담회에는 '내 꿈은 라이언'의 심형탁 김희철과 김민종 CP, '찐경규' 이경규, 권해봄 PD, 오윤환 제작 총괄이 참석했다.

'찐경규'는 40년 차 예능 대부 이경규가 전담 PD로 배정된 권해봄 PD와 펼치는 파란만장 디지털 예능 도전기를 담은 하프 리얼리티 예능이다. 이경규와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을 통해 '모르모트 PD'라는 별명을 얻은 권해봄 PD가 출연한다.

이경규는 '찐경규'를 통해 데뷔 이래 최초로 디지털 플랫폼 프로그램에 도전한다. 이경규는 "플랫폼 다변화 시대에 살고 있다. 기계와 장비는 바뀌었지만 사람은 바뀌지 않았고, 무엇을 해도 크게 바뀌지 않을 것이다"라며 "내용이 항상 중요하다고 생각해 이 장르를 선택하게 됐다"고 밝혔다.

또한 권해봄 PD와의 호흡에 대해 "케미는 맞지 않지만 내용을 맞추다 보면 케미가 생긴다"고 말해 웃음으 자아냈다. 이경규는 "오락 프로그램에서 캐릭터를 최초로 부여한 사람이 나다. 억지로 화를 내고 싸우는 등 기승전결을 만드는 것은 자연스럽게 방송을 하다가 생겨나는 것이다. 캐릭터도 그래야 만들어지는 것"이라고 소신을 밝히기도 했다.

'찐경규'는 매주 수요일 오후 5시 카카오TV를 통해 공개된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카카오TV]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이경규 | 찐경규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