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양한 장르가 담긴 드라마"…'써치', OCN 웰메이드 계보 이을까 [종합]
2020. 10.13(화) 14:49
써치
써치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써치'의 배우와 감독이 다양한 장르가 담긴 드라마의 탄생을 예고했다.

OCN 새 주말드라마 '써치'(극본 구모·연출 임대웅)의 제작발표회가 13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현장에는 임대웅 감독을 비롯해 배우 장동윤, 정수정, 문정희, 윤박, 이현욱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으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비대면으로 대체됐다.

'써치'는 '트랩' '타인은 지옥이다' '번외수사'에 이은 OCN 드라마틱 시네마의 네 번째 작품으로, 비무장지대(DMZ)에서 시작된 미스터리한 실종과 살인 사건에 대한 진실을 밝히기 위해 투입된 최정예 수색대의 이야기를 그린다.

극중 장동윤은 전역 날짜만 기다리는 말년 병장 용동진 역을, 정수정은 특임대 브레인 손예림 중위 역을 맡는다 이 밖에 문정희는 DMZ를 지키는 특전사 예비역 상사 김다정 역으로, 윤박은 특임대 엘리트 팀장 송민규 대위 역으로, 이현욱은 부팀장 이준성 중위 역으로 변신해 극을 더 풍성하게 만들 예정이다.

특히 '써치'는 국내 최초 밀리터리 스릴러 드라마라는 점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배경 또한 DMZ라는 미지의 장소로 설정돼 있어 긴장감을 더한다.

◆ 밀리터리 스릴러인 '써치'

이와 관련 임대웅 감독은 "'써치'는 밀리터리 스릴러가 주 장르인 드라마다. 여기에 휴먼 미스터리가 섞여있다. 속히 말하면 하이브리드 장르다. 제가 주로 영화를 연출했는데, 영화는 제한적인 시간이 있는 반면 드라마는 긴 호흡을 담을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 OCN 드라마틱 시네마는 그 중간에 있어서 딱 적당한 느낌이다. 장르성이 가장 강점이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임대웅 감독은 영화 '프레데터'와 '알포인트'와의 연관성에 대해서는 "개인적으로 '프레데터'는 액션, '알포인트'는 호러에 가까운 장르를 담아냈다고 생각한다. 두 작품 모두 좋아한다. 그래서 위 작품들의 색이 '써치'에 조금은 묻어있을 수도 있을 거라 생각한다. 그런 면에서 두 작품의 팬분들이 즐기실 수 있는 드라마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 "'써치'는 도전적인 작품"

'써치'의 배우들은 드라마 출연을 결정한 이유도 말했다. 먼저 장동윤은 "대본이 일단 재밌었다. 감독님이 말씀하신 것처럼 장르물임에도 불구하고 특정 마니아 층뿐만 아니라 많은 사람들을 만족시킬 수 있을 거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고, 정수정은 "여군이라는 역이 도전적으로 느껴졌다. 대본을 읽었을 때 신선하고 재밌다는 느낌을 받았다.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아 선택하게 됐다"고 말했다.

문정희는 "밀리터리 액션 스릴러라고 말하고 있는데, 그 안에 따뜻함도 있다. 저의 경우엔 또 코미디가 담겨 있어 끌렸다"고 밝혔고, 윤박은 "비슷한 이유로 출연을 선택하게 됐다. 추가하자면 송민규라는 역할이 저와 반대인 인물이라 하고 싶었다"고 공감했다.

끝으로 이현욱은 "그동안 비인간적인 캐릭터만 많이 맡았었는데, 이번엔 좀 인간적인 캐릭터인 것 같아 출연하게 됐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 '써치' 촬영 비화

그런가 하면 장동윤은 '써치' 촬영 비화에 대해 "이번 역할을 위해 벌크업을 좀 했다. 잘 먹고 운동을 열심히 했다. 특임대에 합류해서 임무를 수행하는 역할이고, 용동진 자체가 신체 능력이 뛰어나다는 설정이 있어서 몸을 특별히 관리했다. 덩치를 키우기 위해 살도 좀 찌웠었던 것 같다"고 전했다.

더불어 장동윤은 군견병 역으로 정찰추적견과 함께 호흡을 맞춘 것에 대해 "촬영 전, 이 친구와 두 달간 훈련소에서 호흡을 맞춰봤다. 훈련소에서 훈련을 할 땐 이 친구가 익숙한 장소다 보니 말을 잘 따랐다. 그런데 낯선 장소에 가다 보니 적응이 필요했던 것 같다. 좀 많이 어색해하더라. 지금은 적응이 다 됐는지 그 친구가 연기를 제일 잘 하는 것 같다"고 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정수정은 "손예림은 매 순간 이성적인 사람이다. 개인적으로 손예림처럼 매 순간 침착하진 않아서 보면서 배운 점도 많다. 이런 손예림 역을 더 현실적으로 표현하기 위해 직접 여군과 만나 얘기를 하며 자세나 말투 등을 배웠다"고 말했다.

이어 정수정은 "'써치'에는 제가 과거에 했던 것과는 다른 액션이 담겨있다"며 "'플레이어'에서 액션 연기를 해서 좀 수월할 거라 생각했는데 아니었다. 군인 역이다 보니 현장에서 총기를 들고 액션을 펼쳤어야 했는데, 이런 점이 좀 다르게 느껴졌다. 또 한 여름에 무거운 헬멧과 총기를 들고 뛰어다니는 게 무척이나 힘들었다"고 토로했다.

한편 배우들의 긴장감 넘치는 액션과 다양한 장르가 담길 '써치'는 17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OCN]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써치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