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설리 1주기, 친오빠 심경고백 “천국에서 잘 지내길” [전문]
2020. 10.14(수) 17:54
설리 최진리 인스타그램 오빠 최대희 사망 1주기
설리 최진리 인스타그램 오빠 최대희 사망 1주기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故 설리(본명 최진리) 1주기를 맞아 설리 친오빠가 입을 열었다.

14일 설리의 친오빠 최대희는 SNS에 "오랜만에 볼 생각하니까 기분이 좋네. 오빠가 더 자주 가야 하는데 미안해"라며 장문의 글로 설리를 추모하는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사실 요즘 계속 힘들었거든. 오빠라서 숨겨왔던 얘기들 이제서야 다 하는 것 같네"라고 언급하며 "넌 듣기만 할 거지? 옛날처럼 대들고 싸워야 하는데"라며 설리를 향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설리는 지난 해 10월 14일 자택에서 사망한 채 발견됐다.

이하 최대희 글 전문

오랜만에 볼 생각하니까 기분이 좋네
오빠가 더 자주 가야 하는데 미안해
가서 얘기하고 싶은 게 많은데 꼭 다 들어 줘야 해

사실 요즘 계속 힘들었거든.
오빠라서 숨겨왔던 얘기들 이제서야 다 하는 것 같네
넌 듣기만 할 거지? 옛날처럼 대들고 싸워야 하는데
진짜 짜증난다 화나고 슬퍼.
가족들은 다 잘 지내고 있으니까
걱정하지 말고 너만 천국에서 잘 지내고 있으면 돼요
누가 괴롭히면 오빠한테 얘기하고
너무 너무 보고 싶은 세젤예 내 동생 사랑해.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출처=설리 친오빠 인스타그램]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설리 | 인스타그램 | 최진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