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금한 이야기Y' 포항 덮죽집 사장 "'덮죽덮죽' 표절, 너무 억울했다"
2020. 10.16(금) 21:08
궁금한 이야기Y 포항 덕죽집 표절 덮죽덮죽 이상준
궁금한 이야기Y 포항 덕죽집 표절 덮죽덮죽 이상준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궁금한 이야기Y'에서 '백종원의 골목식당' 포항 덮죽집 표절 사건에 대해 다뤘다.

16일 밤 방송된 SBS 교양프로그램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백종원의 골목식당'(이하 '골목식당') 덮죽 표절 논란 속, 민아 씨의 덮죽을 훔쳐간 그들의 정체를 알아보며 그들이 왜 이런 행동을 하는지 추적했다.

'골목식당'의 포항 꿈틀로 편에 출연했던 덮죽가게 사장 민아 씨는 100여 가지의 레시피를 연구했고 수많은 시도 끝에 새로운 아이디어와 뛰어난 맛까지 더해진 덮죽을 만들어 백종원의 극찬을 받았다. '골목식당' 포항 덮죽집 민아 씨는 방송 이후로도 손님들의 맛 평가를 일일이 노트에 기록하며 여전히 덮죽의 맛을 개선해 가고 있다. 하지만 민아 씨에게 요즘 고민이 생겼다. 누군가가 그녀의 메뉴를 가져가 프랜차이즈 브랜드를 만들고, 상표권까지 신청한 것이다. 민아 씨는 해당 업체 대표 이 씨에게 내용증명서를 보냈지만 답이 돌아오지 않았고, 결국 SNS에 호소문을 올릴 수밖에 없었다.

맛집 방문을 위해 배달 어플리케이션을 보던 한 여성은 "골목을 저격한 덮죽을 저격한 덮죽"이라는 강남 프랜차이즈 덮죽 가게를 발견했다고 했다.

포항 덮죽집 사장 민아 씨는 "손님이 물어보더라. 저는 아니라고 했다"고 했다. 이어 민아 씨는 "그때부터 '덮죽덮죽'이 사장님 거냐고 물어보는 메시지를 받았다. 억울했다"고 했다.

이어 "SNS에 글을 올릴 때도 밤새 고민했다. '제발 그러지 말아주세요. 저는 살고 싶습니다'라고 하고 싶었는데, 조심스럽게 그렇게 표현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골목식당' 첫 촬영 당시 혹평을 받았던 민아 씨는 코로나19로 촬영이 연기되자 3개월 간 신메뉴 개발에 매진했고, 그 과정에서 덮죽이 탄생했다. 이에 포항 덮죽집 민아 씨는 "내가 이렇게까지 했는데 너무 억울했다. 벌써 가맹점을 몇 개나 냈다고 하는데, 내가 어떻게 할 수 없지 않나"라고 호소했다.

민아 씨는 맛을 위해 아직 포장, 배달 서비스를 하지 않고 있었다. 그런데 '덮죽덮죽'이라는 프랜차이즈 브랜드가 상표권까지 신청한 상태였다. 이에 민아 씨는 "덮죽이 저만의 것은 아니지만, 저와 뭔가 협약이 된 것처럼 하는 것에 화가 났다"고 했다.

포항 덮죽집 민아 씨는 '덮죽덮죽'의 이상준 대표에게 이와 관련해 항의 메일을 보냈지만 며칠 째 아무런 답변도 받지 못했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SBS '궁금한 이야기Y']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궁금한 이야기Y | 덮죽덮죽 이상준 | 포항 덮죽집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