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전소민, "양세찬 좋아해?" 물음에 고양이 뇌파 헤드셋 '쫑긋'
2020. 10.18(일) 17:54
런닝맨
런닝맨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런닝맨'에서 배우 전소민과 코미디언 양세찬의 러브라인이 고양이 뇌파 헤드셋 게임으로 들통났다.

18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런닝맨'에는 블랙핑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양세찬, 전소민, 로제가 함께 고양이 뇌파 헤드셋을 쓰고 게임에 돌입했다. 고양이 뇌파 헤드셋은 쓰고 있는 사람의 뇌파에 따라 평온한 상태명 귀가 처지고, 흥분되면 쫑긋거리는 기구다.

이에 로제가 전소민을 향해 "소개팅 할 생각 없냐"고 묻자, 전소민은 "있다. 나 해달라. 너무 하고 싶다"고 말했다. 동시에 전소민의 헤드셋이 꿈틀거렸다.

이어 로제는 "언니 오빠 엄청 좋아하죠"라며 전소민과 양세찬의 러브라인을 자극했다. 전소민은 "안 좋아한다"고 했지만, 순간 귀가 쫑긋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 여세를 몰아 양세찬은 "너 나 좋아하냐"고 물었고, 전소민의 고양이 귀는 또 다시 움직였다. 양세찬은 "너 오늘 뭐 하냐"며 러브라인을 이용해 전소민을 더 자극했다. 전소민이 "집에 있을 것"이라고 답하자, 양세찬의 헤드셋 귀가 크게 꿈틀거려 주위를 폭소케 했다.

전소민의 헤드셋 역시 "오늘 저녁에 너희 집에 라면 먹으러 가도 되냐"는 양세찬의 물음에 꿈틀거려 웃음을 선사했다.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런닝맨']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오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고양이 뇌파 헤드셋 | 런닝맨 | 블랙핑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