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혜련 "트로트 가수 데뷔, '아침마당'에 꼭 나와야 했다"
2020. 10.19(월) 09:47
아침마당
아침마당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아침마당'에서 조혜련이 가수로 데뷔한 소감을 전했다.

19일 오전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의 '명불허전' 코너에는 트로트가수로 변신한 조혜련이 출연해 숨겨온 가창력을 뽐냈다.

이날 조혜련은 "가수로는 과거 '아나까나'로 활동했지만, 이번엔 트로트 가수로 데뷔해봤다. 무조건 트로트 가수는 '아침마당'에 나와야 한다고 하더라"라며 웃었다.

조혜련은 "송가인이 부러웠다"며 "판소리 창과 접목한 트로트를 하는 데 부러웠다. 그래서 전 태보를 넣었다. 트로트를 많은 분들이 듣기만 하시던데, 제 노래를 보시면서 같이 따라 하면 좋을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조혜련은 신곡 '사랑의 펀치'의 라이브 무대를 선보여 감탄을 자아냈다. 이경애는 "노래가 너무 신난다. 사랑의 펀치를 날리고 싶다"며 엄지를 치켜세웠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1 '아침마당']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아침마당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