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근 대위 "전 여친 사망이 나 때문? 별 쓰레기를 다 봐"…추가 고소
2020. 10.19(월) 12:52
이근 김용호
이근 김용호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유튜버 등으로 활동 중인 이근 해군특수전전단(UDT/SEAL) 출신 예비역 대위가 자신 때문에 전 여자친구가 사망했다는 의혹에 '허위사실'이라고 맞섰다. 루머를 퍼트린 이를 고소하겠다며 강경대응도 시사했다.

이근 대위는 18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란에 올린 '대한민국 국민 여러분께'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전 여자친구 사망에 책임이 있다는 유튜버 김용호의 주장에 반박했다.

그는 "지금까지 방송에서 허위사실을 유포하든 말든 그냥 고소하고 무시를 했지만, 이제는 내 스카이다이빙 동료 사망사고를 이용해서 이익을 챙기면서 허위사실을 유포한다"라며 "별 쓰레기를 다 봤다"고 적었다.

이어 "그분의 가족들한테 제2차 트라우마를 불러오는 행동"이라며 "현장에도 없었던 나를, 그분의 교관을 한 적도 없던, 남자친구가 아니었던 나 때문에 사망했다고?"라고 주장했다.

이근 대위는 이에 대한 법적 대응도 예고했다. 그는 "일일이 대응 및 설명할 필요가 없어서 안 했다"라며 "나의 가족을 공격하고, 이제 내가 존중했던 스카이다이빙 동료를 사망하게 했다고 하니 증거를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제기된 성추행 논란에 대해서도 거듭 반박했다. 이근 대위는 "CCTV를 본인 관람은 가능하지만, 법원에서 외부 유출 못하게 하고 있다"며 "3개 각도의 CCTV가 나오면 국민들이 판단해주시길 바란다. 현장에서 경찰을 불러달라 한 것도 나이고 재판을 시작한 것도 나"라고 억울함을 전했다.

그는 "국민들에게 거짓말한 적 없다"며 "가짜뉴스를 믿든, 가세연과 기타 쓰레기들 믿든, 여러분들의 자유다. 내가 나의 사실을 알고 있기 때문에 떳떳하다"며 "쓰레기(GARBAGE)에게 고소장 또 간다. 지옥에서 보자(SEE YOU IN HELL)"라고 덧붙였다.

최근 이근 대위는 성폭행, 폭행 등이근 대위 관련 폭로를 이어가고 있는 유튜버 김용호 씨를 고소했다. 하지만 이후 김씨는 배우 정인아가 이근 대위의 전 여자친구고 기상 악화에도 전 여자 친구에게 스카이다이빙을 강행시켜 사고가 일어났다며 이근 대위의 정인아 사망 사건 관련 의혹을 제기했다.

한편 이근 대위가 출연한 유튜브 예능 '가짜 사나이'는 출연자들의 계속된 논란으로 지난 16일 업로드가 중단됐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이근 대위 유튜브]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용호 | 이근 | 이근 대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