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진위 9월 결산, 전체 관객 수 전년 대비 79.7% 감소
2020. 10.19(월) 14:45
영화진흥위원회
영화진흥위원회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코로나19로 인한 극장가의 위기가 계속되고 있다. 올해 9월 전체 관객 수 전월 대비 66.2% 감소, 전년 대비 79.7%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영화진흥위원회는 15일 '2020년 9월 한국 영화산업 결산 보고서'를 공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8월 중순 발생한 사랑제일교회발 코로나19 재확산 영향으로 9월 관객 수가 급감했다. 특히 8월 30일부터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2.5단계로 격상된 것이 9월 극장가에 직격탄이 됐다. 9월 전체 관객 수는 전월 대비 66.2%(585만 명) 감소한 299만 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로는 79.7%(1174만 명) 줄어든 수치였다. 9월 전체 관객 수로는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이 가동을 시작한 2004년 이후 올해가 최저치였다. 9월 전체 매출액은 260억 원으로 전월 대비로는 66.3%(512억 원), 전년 동월 대비로는 79.1%(984억 원) 감소했다.

지난 6월 영화관 입장료 할인권 배포가 계기가 돼 여름 성수기인 8월까지 한국영화관객 수 상승세가 이어졌다. 그러나 코로나19 재확산의 영향으로 9월 들어 그 상승세가 꺾였다. 9월 한국영화 관객 수는 136만 명으로 전월 대비 81.6%(602만 명), 전년 동월 대비 88.6%(1061만 명) 감소했다. 9월 한국영화 매출액은 115억 원으로 전월 대비 82.2%(532억 원), 전년 동월 대비 88.6%(900억 원) 줄었다.

추석 연휴가 9월 마지막 날부터 시작되었기 때문에 9월 중순까지는 한국영화 관객 수 상승 요인이 없어 9월 관객 수 감소폭이 컸다. 외국영화는 '테넷'이 9월 102만 명의 관객을 동원한 덕분에 전월 대비 관객 수가 소폭 상승했다. 9월 외국영화 관객 수는 전월 대비 11.8%(17만 명) 늘어난 163만 명이었는데, 전년 대비로는 41.2%(114만 명) 하락했다. 9월 외국영화 매출액은 전월 대비 16.6%(21억 원) 증가한 145억 원으로 전년 동월 대비로는 36.7%(84억 원) 감소했다. 일별 관객 수 추이를 살펴보면 40만 명을 기록했던 8월 17일 다음 날인 8월 18일부터 관객 수가 감소하기 시작해 9월 22일 3만9000명까지 일 관객 수가 떨어졌다. 그러다 추석 연휴 일주일 전인 9월 23일에 '검객'과 '디바'가 개봉하면서 관객 수가 차츰 증가하기 시작했다.

추석 연휴 하루 전날인 9월 29일 '담보'와 '국제수사'가 개봉하면서 당일 관객 수는 25만 명을 기록했고, 추석 연휴 3일째인 10월 2일에 41만 명의 관객을 모아 46일 만에 관객 수 40만 명을 넘어섰다. 이날의 최근 5년 평균 관객 수 대비 감소율은 44.1%로 8월 18일 이후 가장 낮은 감소율을 나타냈다. 극장 총 상영횟수도 9월 들어 감소했다. 지난 8월 15일 전체 극장의 총 상영횟수가 1만 9683회를 기록하면서 평년 수준에 근접했다. 이에 극장 운영 정상화에 대한 기대감도 커졌으나,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상영횟수가 감소해 9월 22일에 8885회까지 떨어졌다. 그러다 추석 연휴가 분기점이 돼 상영횟수가 증가했고, 10월 3일 1만 8221회를 기록했다.

추석 연휴 관객 수의 경우, 2017년 이후 3년 연속 증가세를 보여왔는데, 올해는 코로나19 여파로 관객 수가 급감했다. 올해 추석 연휴 3일간의 전체 관객 수는 112만 명으로 전년의 402만 명과 비교해 72.1%의 감소율을 나타냈다. 팬데믹 상황으로 인해 추석 연휴에 가족 단위 관객이 크게 줄긴 했지만, 휴먼드라마 '담보'가 추석 흥행 1위에 오르면서 추석에는 가족 단위 관객이 선호하는 영화가 강세를 보인다는 흥행 공식을 재확인시켜줬다. 2018년까지는 사극이 가족 단위 관객의 선택을 받았으나, 2019년 '나쁜 녀석들:더 무비'와 2020년 '담보'가 추석 흥행 1위를 차지하면서 추석 시즌 흥행 장르에도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뉴시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영화진흥위원회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