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람스' 박은빈 "김민재, 월드클래스와 연애 쉽지 않았죠" [인터뷰 맛보기]
2020. 10.21(수) 08:10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박은빈 인터뷰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박은빈 인터뷰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배우 박은빈이 김민재와의 호흡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20일 박은빈과의 인터뷰가 서울 강남구 논현동 모처에서 진행됐다. 박은빈은 이날 종영한 SBS 월화드라마 '브람스를 좋아하세요?'(극본 류보리·연출 조영민)에서 주인공 채송아 역을 맡아 열연했다.

'브람스를 좋아하세요?'는 스물아홉 경계에 선 클래식 음악 학도들의 아슬아슬 흔들리는 꿈과 사랑에 관한 이야기다. 극 중 채송아는 유명 피아니스트 박준영(김민재)와 섬세한 러브라인을 펼치며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이번 작품을 통해 처음으로 호흡을 맞춘 박은빈과 김민재. 박은빈은 상대역 김민재에 대해 "기본 베이스가 좋은 친구, 다재다능한 친구였다"고 말문을 열었다. "준영 캐릭터가 갖추고 있는 배려심이 있는데, 김민재가 자연스럽게 가지고 있는 신사다운 모습이 있다. 캐릭터와 너무 잘 맞는 파트너를 만났다는 생각에 기쁘게 촬영했다"고 말했다.

박은빈은 김민재와 직업 연기하며 쌓아가는 작은 호흡들이 너무나 재밌었다고 말했다. "특히 두 사람이 초반에 '썸'을 탈 때 서로 어색해 웃는 장면들도 직접 연기를 하며 만들어진 호흡들이었다. 재미있게 촬영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극 중 월드클래스로 등장하는 만큼, 연애가 쉽지는 않았다"며 채송아의 속내가 담긴 농담을 한 박은빈은 "송아는 서령대 음대에서 엄청난 사람들 사이에서 꼴찌를 하며 자존감이 떨어질 수 밖에 없는 상황이었는데, 월드클래스와 연애를 한다. 게다가 그 월드클래스가 15년 동안의 짝사랑 서사를 지닌 인물이다. 마음의 풍파를 겪을 수 밖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마지막 회에서 채송아는 박준영에게 다시 사랑을 고백하며 연인이 됐다. 대학원 합격을 했음에도 진학을 포기하며 바이올린과 결국 이별했지만, 이후 박준영을 도우며 자신만의 길을 모색했다. 박은빈은 "열이면 열, 누구나 동의할 수 있는 해피엔딩이라 생각한다"며 "사랑도 바이올린도, 송아가 본인의 단단한 의지로 결정한 일들 자체가 완전 행복한 결말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나무엑터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민재 | 박은빈 |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