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이승윤 "'자연인' 촬영 중 말벌에 쏘여, 죽을 뻔 했다" [TV온에어]
2020. 10.25(일) 06:40
전지적 참견 시점 이승윤 매니저 김훈규
전지적 참견 시점 이승윤 매니저 김훈규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전참시' 이승윤이 '나는 자연인이다' 촬영 고충을 토로했다.

24일 밤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서는 이승윤과 김훈규 매니저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이승윤은 '나는 자연인이다' 촬영을 위해 매니저와 함께 이동했다. 김훈규 매니저는 이승윤에게 "여름과 겨울 중 어느 촬영이 더 힘드나"라고 물었다. 이에 이승윤은 "나는 차라리 겨울이 나은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이승윤은 "여름엔 모기 때문에 힘들다"면서 "땀이 계속 나와서 어쩔 줄 모르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승윤은 "요즘에는 촬영이 많이 편해졌다"면서 "지금은 잘 곳이라도 있지 않나. 1회 때는 잘 곳도 없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또한 이승윤은 "장수말벌에 쏘여서 죽을 뻔한 적도 있다"고 말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훈규 | 이승윤 매니저 | 전지적 참견 시점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