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때 탔다" 신성우, 배성우 과거 이야기에 '눈물' (집사부일체)
2020. 10.25(일) 19:24
집사부일체, 배성우 신성록
집사부일체, 배성우 신성록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배우 신성록이 인생그래프를 통해 과거를 회상했다.

25일에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배우 배성우가 사부로 출연한 가운데, 이승기 양세형 김동현 신성록 차은우가 함께 하루를 보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신성록은 자신의 인생그래프를 공개했다. 꾸준히 상승곡선으로만 채워진 긍정적인 인생그래프에 모두의 이목이 쏠렸다.

신성록은 부상으로 농구를 그만두고 빠르게 배우로 전향한 20대 당시 이야기를 털어놨다. 연기를 제대로 배우기 위해 대학로 극단을 찾았고, 극단 학전에 합격해 배우 생활을 시작한 과거를 회상했다. 배성우 역시 학전의 선후배로 만나게 됐다고.

신성록의 인생을 바꿔준 전환점은 그의 첫 악역인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였다고. 신성록은 "그때 해야할지 말아야 할지 정말 고민했다"고 말했고, 배성우는 "나는 정확히 기억한다. 내가 '해라'라고 말했다"며 신성록의 당시를 회상했다.

'별에서 온 그대'의 성공 이후 결혼을 하고 아이를 낳으며 더욱 상승곡선을 그렸다는 신성록. 배성우는 그런 신성록과 과거 연극을 함께 하던 때를 회상했다. "자신감을 느꼈다. 자만이 아니라 열정과 기운이 느껴졌다. 거기서 오는 자신감이 넘쳤던 기억이 난다"고 말했다.

배성우의 말을 듣던 신성록은 눈믈을 흘렸다. "그때 아무것도 모르던 내가 생각이 난다"며 "너무 때 탔다"고 말했다. 순수했던 자신의 과거가 그리워진 것. 배성우는 "너는 별로 변하지 않았다"며 그런 신성록을 위로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집사부일체']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배성우 | 신성록록 | 집사부일체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