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이상화 "♥ 유효기간? 무한"→서장훈 "나는 인내심이…" [TV온에어]
2020. 10.26(월) 06:50
SBS 미운 우리 새끼, 이상화 서장훈
SBS 미운 우리 새끼, 이상화 서장훈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전 스피드스케이팅 선수 이상화가 남편 가수 강남에 대한 애정을 과시했다.

25일 밤 방송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는 이상화과 게스트로 출연했다.

강남과 결혼 1주년을 맞은 이상화. 이상화는 "아직 콩깍지가 안 벗겨졌냐"는 서장훈의 질문에 "아직은 안 벗겨졌다. 여전히 사랑스럽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모벤저스는 "결혼하며 생활하다가 금방 벗겨졌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고, MC 신동엽 역시 "결혼 1년 전애 벗겨졌는데, 사랑스럽고 좋은 게 콩깍지 때문인가 싶어서 벗겨봤다. 그랬더니 더 사랑스러워졌다"고 팔불출 발언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상화는 "사랑의 유효기간이 얼마냐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무한이다"라고 답해 패널들의 눈길을 끌었다. 이상화는 "운동도 그렇고 사랑도 그렇다. 내가 처음에 좋아서 한 걸 굳이 유효기간을 정하지는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해 감탄을 자아냈다.

그러자 MC 서장훈은 "기본적으로 운동 선수들이 인내심이 좋다. 어떤 일이 있어도 잘 이겨낼 거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즉시 "나는 인내심이 좀 부족했다"고 덧붙이며 '돌싱' 과거를 언급, '웃픈' 순간을 만들어냈다. 서장훈은 "'인내심이 좋다'는 이야기를 하고 딱 옆을 봤는데 신동엽이 나를 쳐다보고 있더라. 날 자꾸 쳐다본다"고 하소연 했다. 신동엽은 "(서장훈) 보살 맞다"고 말해 웃음을 더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미운 우리 새끼 | 서장훈 | 이상화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