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보현 "'카이로스' 사원 vs '이태원클라쓰' 금수저, 마음이 다르다"
2020. 10.26(월) 16:33
카이로스, 안보현
카이로스, 안보현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배우 안보현이 '카이로스'에 임하는 마음가짐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26일 오후 MBC 새 월화드라마 '카이로스'(극본 이수현·연출 박승우)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현장에는 박승우 PD, 배우 신성록 이세영 안보현 남규리 강승윤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카이로스'는 어린 딸이 유괴 당해 절망에 빠진 한 달 뒤의 남자 김서진(신성록)과 실종된 엄마를 찾아야 하는 한 달 전의 여자 한애리(이세영)가 사랑하는 사람을 구하기 위해 시간을 가로질러 고군분투하는 타임 크로싱 스릴러다.

올해 초 JTBC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로 많은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은 안보현. 이번 작품에서는 극 중 김서진이 신임하는 부하직원 서도균 역을 맡았다.

안보현은 "안보현이 서도균이 되는 과정을 겪고 있다. 교집합을 시켜보니 연기하기가 편했고, 감정 이입하기도 수월했다"고 말했다.

전작 배역과 차이를 묻는 질문에는 "완전히 다르다. '이태원 클라쓰'에서는 물려받을 준비만 하고 이런 표정을 짓고 있었다"며 반항하는 듯한 무표정을 지었고, "'카이로스'에서는 사명감을 가지고 있다"며 열정에 찬 사원의 눈빛을 즉석에서 연기해 웃음을 자아냈다.

'카이로스'는 이날 밤 9시 20분 첫 방송한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안보현 | 카이로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