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시양 "'앨리스' 촬영하며 '김희선 빠' 됐죠" [인터뷰 맛보기]
2020. 10.27(화) 17:12
앨리스, 곽시양
앨리스, 곽시양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앨리스' 곽시양이 김희선에 대한 남다른 팬심을 드러냈다.

곽시양은 2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소재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SBS 금토드라마 '앨리스'(극본 김규원·연출 백수찬) 종영 기념 인터뷰에서 "이번 드라마를 통해 희선 누나 '빠'가 됐다"고 밝혔다.

이날 곽시양은 "희선 누나가 현장에서 엄청난 분위기 메이커다. 있고 없고 가 무척이나 크다. 누나가 오면 다들 기분이 좋아지고 으쌰 으쌰 하는 분위기다. 또 후배한테 먼저 다가와 주시니 너무 감사했다"고 말했다.

이어 곽시양은 "(김희선에게) 생일이라고 말하지도 않았는데, 내 생일 선물을 챙겨줘서 너무나 강동이었다"며 "그런 모습들을 보며 좀 많이 놀랐던 것 같다. 차갑고 도도할 줄 알았는데 전혀 그러지 않았다. 호탕한 성격이었다"고 설명했다.

곽시양은 김희선의 별명에 대해서도 말했다. 곽시양은 "현장에서 희선 누나의 별명이 '여신님'이었다"며 "물론 눈으로 봐도 '여신님' 그 자체이시지만, 사실 처음엔 분위기를 띄우기 위해 주원이와 함께 그렇게 불렀었다. 그런데 나중엔 그게 별명이 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곽시양이 출연한 '앨리스'는 지난 24일 종영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스타하우스 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곽시양 | 앨리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