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앨리스' 곽시양 "이정현 연기 기억에 남아…반전이었다" [인터뷰 맛보기]
2020. 10.27(화) 17:27
앨리스, 곽시양
앨리스, 곽시양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배우 곽시양이 함께 '앨리스'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이정현에 대해 언급했다.

곽시양은 2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소재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SBS 금토드라마 '앨리스'(극본 김규원·연출 백수찬) 종영 기념 인터뷰에서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나 순간을 떠올리라면 단연 이정현의 연기가 생각날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곽시양은 "드라마에서 양홍섭 역을 맡은 이정현이 정말 반전이었다. 평소에 되게 조용하고 착한 친구라서 몰랐는데, 촬영에 들어가니 180도 바뀌더라"라고 회상했다.

곽시양은 "카메라가 도니 눈이 뒤집혀서 연기를 했다"라며 "자기 연기에 확신이 없으면 그렇게 못할 것 같은데 대단하다고 생각됐다. 아직도 그 장면이 기억에 남는다. 내가 '너 같은 놈 케어하려고 우리가 일하는 게 아니다'라고 하니 '꺼져라'라고 대답하는 신이었다. 그 친구와 연기를 하면서 많이 배우기도 한 것 같다"고 밝혔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그런가 하면 곽시양은 가장 기억에 남는 신에 대해서는 "박진겸(주원)이 나에게 '당신이 뭔데'라고 말하는 장면과, 14회에서 나 홀로 우는 장면이 기억에 남는다"며 "첫 장면의 경우 저 물음에 내가 차마 아버지라고 말 못 하고 '네 엄마 친구였다'고 말하는데 가슴이 아팠었고, 두 번째 장면에서는 그간 쌓아온 감정이 거기서 다 터진 느낌이라 감정의 여운이 오래갔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곽시양이 출연한 '앨리스'는 지난 24일 종영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스타하우스 엔터테인먼트. SBS '앨리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곽시양 | 앨리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