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춘기록' 신동미 "박보검, 보고 싶은 '사스타'" [인터뷰 맛보기]
2020. 10.28(수) 12:20
신동미 인터뷰
신동미 인터뷰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배우 신동미가 '사스타' 박보검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28일 신동미의 인터뷰가 서울 강남구 논현동 모처에서 진행됐다. 그는 27일 종영한 tvN 월화드라마 '청춘기록'(극본 하명희·연출 안길호)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청춘기록'은 현실의 벽에 절망하지 않고 꿈과 사랑을 이루기 위해 노력하는 청춘들의 성장기록을 그린 드라마다. 신동미는 극 중 주인공 사혜준(박보검)의 매니저인 이민재 역을 맡아 열연했다.

신동미는 박보검과의 촬영 소감을 묻는 질문에 "너무나 고맙고 감사한 친구"라며 말문을 열었다. "코로나19로 인해 팀원들과 만나 감사 인사를 전하지도 못했는데, 하물며 박보검은 군 생활 중이지 않느냐. 우리 '사스타' 보고 싶다"며 "한동안은 내가 하도 박보검 이야기를 하고 칭찬을 하니 남편이 그만하라고 하더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그는 "전부 보검이 칭찬만 하는데, 정말 그런 아이다. 좋은 배우이기도 하지만 좋은 사람이기도 하다'라며 "현장을 밝게 만들어주는 능력을 가지고 있는 선한 힘이 있는 배우다. 그 밝은 에너지를 내가 너무 좋아했고, 그 에너지 덕분에 작품을 잘 마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신동미는 "감히 내가 보검이를 잘 안다고 할 수는 없지만, 현장에서 본 박보검이라는 배우는 사혜준과 닮은 듯 닮지 않은 면이 있었다"고 말했다. "기본적으로 배려심을 지닌 친구고, 그래서 모든 배우들과의 '케미'가 좋았던 것 같다. 직설적인 사혜준과는 다른 듯 하지만, 그런데도 똑 부러지는 면이 있다. 작품을 바라보는 시각이나 마음도 굉장히 닮아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스타하우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신동미 | 청춘기록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