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희' CL "환불원정대, 내가 들어갔으면 아무 말 못 했을 것"
2020. 10.28(수) 12:31
정오의 희망곡, CL
정오의 희망곡, CL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가수 CL이 엄정화, 이효리, 제시, 화사가 속한 환불원정대를 언급했다.

28일 오후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이하 '정오의 희망곡')의 '라이브 온 에어' 코너에는 가수 CL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CL은 최근 근황을 묻는 질문에 "산책을 좋아한다. 지나가다가 마주쳤을 수도 있다. 오히려 당당히 걸으면 못 알아보신다"고 답했다.

이어 CL은 "지난번엔 음악만 내고 활동을 안 했는데, 이번엔 오랜만에 활동을 하려 한다. 부담을 가질 시간이 없다. 열심히 MV도 찍었고, 요즘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려 연습을 하느라 바쁘다"고 전했다.

그런가 하면 김신영은 CL을 보며 "요즘 환불원정대가 유행이지 않냐. 거기 들어갔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말할 땐 순둥한 데 막상 무대에선 포스가 있지 않냐"고 추천했고, CL은 "만약 들어갔으면 아무 말 못 했을 것 같다. 환불하러 어디 들어갈 수도 없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CL | 정오의 희망곡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