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스센스' 롤러코스터 식당, 개업 1달 된 가짜 식당? "스케일 너무 커"
2020. 10.29(목) 21:56
식스센스 유재석 오나라 전소민 제시 미주 오나라 차태현 수족관 식당 가정집 식당 롤러코스터 식당
식스센스 유재석 오나라 전소민 제시 미주 오나라 차태현 수족관 식당 가정집 식당 롤러코스터 식당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식스센스' 멤버들이 '롤러코스터 식당'에 대해 의심했다.

29일 저녁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식스센스'에서는 유재석 오나라 전소민 제시 미주가 가짜 식당 찾기에 나섰다. 게스트로는 차태현이 출연했다.

이날 출연진들은 '롤러코스터 식당'을 찾았다. '롤러코스터 식당'은 손님들이 주문한 음식을 롤러코스터로 서빙하는 시스템이었다.

'롤러코스터 식당'을 둘러보던 출연진들은 "스케일이 장난 아니다"라면서 "제작진이 만들었다고 하기에는 스케일이 너무 크다"고 추측했다.

출연진들은 '롤러코스터 식당' 레일에 떨어진 손님들이 먹다 흘린 감자튀김을 보고는 "이건 진짜 같다"고 했다.

'롤러코스터 식당'은 개업한지 1달도 안 된 곳이었다. 이에 출연진들은 "그래서 새집 냄새에 대해 설명할 수 있다"고 말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tvN '식스센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가정집 식당 | 롤러코스터 식당 | 식스센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