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행 혐의' 강지환, 오늘(5일) 대법원 선고…판결 뒤집히나
2020. 11.05(목) 09:40
배우 강지환
배우 강지환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스태프 강제추행 및 성폭행 혐의로 재판 중인 배우 강지환에 대한 대법원 판결이 나온다.

5일 10시 10분 대법원 1부는 준강제추행 및 준강간 혐의로 기소된 강지환의 상고심 선고 기일을 진행한다.

강지환은 지난해 7월 경기도 광주시 오포읍 자신의 집 2층 방에서 스태프 A씨를 성추행하고 B씨를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다.

1, 2심에서는 모두 유죄를 선고 받은 상황이다. 1심에서는 징역 2년6월에 집행유예 3년, 120시간 사회봉사와 40시간 성폭력 치료강의 수강, 3년 간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과 장애인 복지시설에 대한 취업제한 명령을 받았다.

강씨는 범행 당시 피해자들이 다른 지인에게 휴대전화를 이용해 메시지를 보낸 점을 근거로 항거불능 상태가 아니었다고 주장했지만 앞선 재판에서는 이 주장이 받아 들여지지 않았다. 2심 역시 원심과 동일한 판결을 내렸다.

하지만 2심 이후 새로운 증거들이 등장해 강지환 측의 주장에 힘이 실렸다. 당시 준강간 피해자 신체에서 강지환의 정액 및 쿠퍼액이 발견되지 않았고, 범행이 이뤄졌다는 시간에 피해자가 지인과 메시지를 주고 받았음이 알려져 원심이 뒤집힐 가능성도 제기됐다.

강지환 상고심 선고기일은 당초 지난달 15일이었지만 그가 기일변경을 요청해 일정이 바뀌었다. 대법원의 선고에 이목이 집중된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강지환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