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마스크 미착용 논란 사과 "걱정 끼쳐드려 죄송" [전문]
2020. 11.07(토) 20:54
박유천
박유천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가수 박유천이 태국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는 것에 대해 사과했다.

박유천 측은 7일 자신의 공식 SNS에 "지난 9월 19일 태국에 도착 후 아티스트를 포함한 모든 스태프들이 태국 정부 지침에 따라 엄격한 코로나19 검사 후, 질병 통제부와 태국 보건부 안내에 의해 14일 동안 자가격리를 마쳤다"라고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해당 글을 통해 "지난 5일 기사화된 사진은 태국 일정 중 콘서트 홍보를 위한 VTR 촬영 중에 찍힌 것으로 관계자와 사전에 협의된 것은 물론 철저한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진행했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박유천 측은 "아티스트 포함 모든 스태프들은 모든 일정 소화 시 마스크를 착용하는 등 코로나19 예방 및 안전에 최대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오해의 소지가 다분한 사진으로 인해 많은 분들께 걱정을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죄송하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앞으로 진행되는 모든 일정 시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더욱 심혈을 기울일 것을 약속드린다"라고 이야기했다.

앞서 박유천은 지난 5일 태국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고 걸어 다니는 모습이 포착돼 도마 위에 올랐다.

이하 박유천 측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리씨엘로입니다.

지난 11월 5일 박유천이 태국 공항 입국 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다는 보도에 대해서 설명드리고자 합니다.

2020년 9월 19일 태국에 도착 후 아티스트를 포함한 모든 스태프들이 태국 정부 지침에 따라 엄격한 코로나19 검사 후, 질병 통제부와 태국 공중 보건부에 안내에 의해 14일동안에 자가격리를 마쳤습니다.

11월 2일 기사화된 사진은 태국 일정 중 콘서트 홍보를 위한 VTR 촬영 중에 찍힌 것으로 관계자와 사전에 협의된 것은 물론 철저한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진행했습니다.

아티스트 포함 모든 스태프들은 공항 입국 당시는 물론 모든 일정 소화 시 마스크를 착용하는 등 코로나19 예방 및 안전에 최대한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오해의 소지가 다분한 사진으로 인해 많은 분들께 걱정을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앞으로 진행되는 모든 일정 진행 시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더욱 심혈을 기울일 것을 약속드립니다.

감사합니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박유천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