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지희, ‘펜트하우스’→‘모단걸’ 열일 행보
2020. 11.08(일) 16:54
배우 진지희
배우 진지희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배우 진지희가 2020 ‘모단걸’에서 빈틈 없는 열연으로 여운을 남겼다.

7일 방송한 KBS 드라마스페셜 2020 ‘모단걸’(극본 나미진·연출 홍은미)은 1930년대를 배경으로 남편의 마음을 돌리기 위해 모단걸이 되려 했던 여성의 성장기를 그린 작품이다. 10편의 라인업 중 유일한 시대극으로 차별화를 꾀한 작품으로 '주인공'이 아닌, '주체'가 되는 것에 대한 의미와 응원의 메시지를 전달한다.

‘모단걸’에서 진지희는 경성 최고 철부지 아가씨 구신득 역을 맡아 호연을 펼쳤다. 신득은 그 시대 여느 양반 가문의 여성들처럼 집 안의 뜻으로 일찍 결혼을 했지만, 바람 난 남편의 마음을 돌리기 위해 경성 최초의 ‘모단걸’이 되기로 결심한다. 몸종 영이(김시은)와 함께 부푼 꿈을 안고 학교에 입학하지만 선생님 우진(윤지온)에게 운명적인 첫사랑에 빠지게 됐다. 또한 첫사랑의 상대를 영이와 같이 사랑하게 되면서 둘도 없는 동무이자 소울메이트로 여기던 영이와 연적이 되어버린다. 이에 신득은 영이로 인해 가슴 아픈 속앓이를 하다 끝내 영이를 위해 사랑하는 우진을 포기하고 영이의 진정한 행복을 빌어준다. 이를 통해 신득은 자기 자신과 타인을 사랑하는 법을 깨닫게 되면서 진정한 ‘모단걸’ 로 거듭나게 된다.

진지희는 단막극의 빠른 전개 속 서서히 변화하는 인물의 감정을 밀도 있게 담아냈다. 또한 낯선 환경 속 처음 사랑이라는 감정을 느끼게 되는 신득을 진지희 만의 캐릭터에 맞는 다양한 해석으로 표현해 설득력을 입기도. 특히 사랑과 우정사이 갈등을 통해 이뤄낸 ‘내면을 성장’을 깊이 있는 연기로 그려내며 시청자들의 공감도를 더욱 높였다.

앞서 진행된 제작발표회에서 진지희는 “‘모단걸’은 철부지 아가씨였던 신득이 신여성이 되어가는 스토리인데 한 인간이 성장하는 모습이 제게 와 닿았다. 사람과 사람 간의 관계 속에서 성숙하게 자라는 모습을 표현해보고 싶었다”며 새로운 캐릭터 변신에 대한 포부와 기대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진지희는 ‘모단걸’에 이어 현재 출연 중인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극본 김순옥·연출 주동민)에 출연 중이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KB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모단걸 | 진지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