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발 그 남자' 윤보미 "주우재, 오래 봤던 오빠처럼 편했다"
2020. 11.10(화) 14:41
제발 그 남자
제발 그 남자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제발 그 남자' 그룹 에이핑크 윤보미가 방송인 주우재와의 호흡에 대해 밝혔다.

MBC에브리원 새 화요드라마 '제발 그 남자 만나지 마요'(극본 창작집단 송편·연출 오미경, 이하 '제발 그 남자') 제작발표회가 10일 오후 MBC 상암 1층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오미경 PD를 비롯해 배우 송하윤, 이준영, 공민정, 그룹 에이핑크 윤보미가 참석,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윤보미는 이번 드라마를 통해 주우재와 호흡을 맞췄다. 이에 대해 그는 "처음 봤을 때부터 오래 봤던 오빠처럼 편했다. 내가 낯을 많이 가리는 스타일이라 걱정이 많았다. 근데 장난을 많이 쳐줘서 재밌게 촬영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보미는 자신의 캐릭터 문예슬에 대한 소개도 전했다. 그는 "문예슬은 항상 사랑에 상처를 받는 아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돌직구로 다가간다. 매번 밝은 에너지를 보여주는 친구다"라고 덧붙였다.

'제발 그 남자'는 '만나선 안 될 남자'를 가려낼 청진기를 갖게 된 여자들의 절대 공감 스릴 만점 러브 코미디다. 그간 다양한 플랫폼을 통해 활약을 펼쳐온 오미경 PD의 작품으로 새로운 예능 드라마의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송선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윤보미 | 제발 그 남자 | 주우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