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비규환' K-도터 공감 이끈 영화의 힘
2020. 11.18(수) 10:25
애비규환
애비규환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설상가상 코믹 드라마로 극장가에 활기를 불어넣고 있는 영화 '애비규환'이 코미디 이상의 공감 메시지를 전하며 2030 여성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지난 12일 개봉된 영화 '애비규환'(감독 최하나·제작 ATO)은 똑 부러진 5개월 차 임산부 토일(정수정)이 15년 전 연락 끊긴 친아빠와 집 나간 예비 아빠를 찾아 나서는 설상가상 첩첩산중 코믹 드라마다.

이 가운데 '애비규환'이 유쾌한 코미디와 재기 발랄한 감각 속에 현시대에 대한 날카로운 성찰이 담긴 메시지를 녹여내며 2030 여성 관객들의 열렬한 지지를 얻고 있다.

2030 여성들을 사로잡은 영화 '애비규환'의 첫 번째 매력은 초반에는 무모해 보이지만 볼수록 응원하고 싶게 만드는 주인공이다. 임신도, 결혼도, 가족도 직접 선택하는 위풍당당하고 주체적인 토일의 모습과 대사들은 현시대를 살아가는 젊은 여성들의 마음을 대변한다. 또한 영화는 ‘토일’의 선택을 반대하는 부모님의 호통에 15년 만에 친아빠를 만나러 가는 여정 속에서 엄마의 과거 선택과 현재의 가족을 이해하고 받아들이게 되는 토일의 성장담으로, 젊은 세대들에게 인생의 중요한 일들이 꼭 망하지 말라는 법은 없으며, 그렇다고 하더라도 잘 살아갈 수 있다고 말한다. 토일의 선택이, 그리고 매 순간 고민을 안고 살아가는 우리들의 선택이 비록 완벽하지 않더라도 괜찮을 것이라는 응원과 위로를 건넨다.

또한 '애비규환'은 전형적인 가부장제가 만든 '정상 가족'에 대한 환상과 강박에 대해 다시 한번 곱씹게 만들며, '이혼 가정'에 대한 부정적인 사회적 편견을 철저히 깨부순다. 과거 자신의 이혼이라는 선택으로 인해 딸에게 상처를 준 것 같아 미안하지만 결코 그 선택을 후회하진 않는 선명(장혜진)은 "이혼해서 불행한 게 아니라, 불행해서 이혼하는 거야"라고 말한다. 이혼을 마냥 실패로 보는 것이 아니라, 인정하고 고쳐야 할 자기 삶의 오류로 받아들인 것이다. 이처럼 영화는 ‘토일’ 뿐만 아니라 그를 둘러싼 인물들의 다양한 선택을 보여주며 누구나 자신의 가족을 구성할 자유에 대해 이야기한다. 기존의 가족이라는 개념에서 한발 더 나아가 진정한 가족의 의미를 되돌아보게 한다.

유쾌한 코미디와 공감 가득한 메시지로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설상가상 코믹 드라마 '애비규환'은 현재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영화 '애비규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애비규환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