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듀' 피해자 12명 실명 공개→성현우·강동호 심경글 화제 [종합]
2020. 11.19(목) 08:00
프로듀스 이가은, 강동호
프로듀스 이가은, 강동호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Mnet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시리즈 조작 사건 피해자 명단이 공개돼 논란이 일고 있다.

18일 서울고등법원 형사1부는 사기 등 혐의로 기소된 안준영 PD에게 징역 2년과 추징금 약 3700만원, 김용범 CP에게 징역 1년 8개월을 선고하는 원심을 유지했다.

또한 12명의 피해자 명단이 공개됐다. 시즌1 김수현 서혜린, 시즌2 성현우 강동호, 시즌3 이가은 한초원, 시즌4 앙자르지 디모데 김국헌 이진우 구정모 이진혁 금동현 등이다. 특히 이가은 한초원 구정모 이진혁 금동현은 기존 순위가 데뷔 자격을 얻을 수 있는 최상위권이었음에도 순위가 바뀐 것을 알려져 충격을 더했다.

재판부는 "고민 끝에 이 사건의 경우 순위조작으로 탈락한 피해 연습생이 누구인지 밝혀져야 배상이 가능하다는 결론을 내렸다"며 실명을 밝히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다만 이번 사태로 인해 이익을 본 연습생들의 실명은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명단 공개 후 피해자들의 실명이 실시간 검색어 차트를 점령했다. 그룹 리미트리스 멤버로 활동 중인 성현우는 SNS를 통해 "너무 간절했던 기회에 조금이라도 더 완벽하게 무대를 보여드리고 싶었고, 한 번이라도 더 여러분께 얼굴을 비추고 싶은 간절한 마음에 촬영 당시 아침 해가 뜰 때까지 촬영감독님과 단둘이 남아 연습을 했던 기억이 난다"며 "안타깝게 생각해 주시기보다는 앞으로 제가 헤쳐나갈 음악 활동에 응원을 보내주시면 정말 감사하겠다"고 적었다.

그룹 뉴이스트로 활동 중인 강동호의 경우 소속사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가 입장을 밝혔다. 플레디스는 "백호가 피해받은 사실이 늦게나마 명확하게 밝혀져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향후 조치도 계속 지켜보겠다"고 밝혔다.

Mnet은 또 한 번 사과를 했다. "큰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점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는 입장문을 내고 연습생과 가족들에게 사과했다. 또한 "이번 사건이 발생한 후부터 자체적으로 파악한 피해 연습생분들에 대해 피해 보상 협의를 진행해 오고 있었다. 일부는 협의가 완료됐고 일부는 진행 중이다"라고 밝히며 "끝까지 책임지고 피해 보상이 완료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net]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프로듀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