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넷 "아이즈원, 12월 컴백ㆍ'MAMA' 출연 예정대로…전폭 지원" [전문]
2020. 11.19(목) 11:10
엠넷 아이즈원 향후 활동 방향
엠넷 아이즈원 향후 활동 방향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엠넷(Mnet)이 프로젝트 그룹 아이즈원의 향후 활동 방향을 전했다.

Mnet은 19일 공식입장을 통해 "아이즈원은 예정대로 오는 12월 7일 새 앨범을 발매하고, 같은달 6일 열리는 '2020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MAMA)에도 출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이번 '프로듀스' 사태의 책임은 전적으로 Mnet에 있습니다. Mnet은 피해를 입은 연습생들에 대해 끝까지 책임을 질 것이며, 이미 활동을 하면서 각자의 꿈을 키워나가고 있는 아이즈원 역시 최선을 다해 전폭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현재 아이즈원의 공동 매니지먼트를 맡고 있는 오프더레코드•스윙엔터테인먼트 또한 아티스트의 성장을 위해 최선을 다해 맡은 소임을 다 할 것"이라고 했다.

Mnet은 또한 "항상 아이즈원을 아끼고 응원해주시는 팬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더불어 이번 사태로 인해 피해를 입은 모든 연습생분들과 애정을 가지고 응원해 주셨던 모든 시청자분들께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서울고등법원 형사1부(정준영 송영승 강상욱 부장판사)는 18일 오전 엠넷 '프로듀스' 시리즈 조작 사건 관련 업무방해 및 사기 혐의로 구속기소된 안준영 PD, 김용범 CP 등에 대한 항소심 선고공판을 열었다.

이날 재판부는 안준영 PD와 김용범 CP에게 각각 징역 2년, 1년 8개월을, 이미경 보조 PD에게는 징역 2년, 연예기획사 관계자 5인에게는 각각 징역 1년을 선고했다.

이와 함께 '프로듀스' 시리즈 투표 조작으로 인한 피해자들의 명단을 공개했는데 시즌3인 '프로듀스48'의 4차 투표에서 이가은과 한초원이 결과 조작으로 탈락한 것으로 드러났다. 두 사람의 순위는 각각 5위, 6위로 아이즈원 합류가 가능한 성적이었다.

명단 공개 이후 아이즈원에 '조작돌'이라는 꼬리표가 붙으며 활동 중단을 주장하는 시각이 제기됐다. 하지만 엠넷은 아이즈원 멤버들 역시 피해자라는 판단 하에 활동을 지속해 나가기로 결정했다.

이하 Mnet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Mnet입니다.

아이즈원의 향후 활동에 관해 말씀드립니다.

아이즈원은 예정대로 오는 12월 7일 새 앨범을 발매하고, 내달 6일 열리는 '2020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MAMA)'에도 출연할 예정입니다.

이번 ‘프로듀스’ 사태의 책임은 전적으로 Mnet에 있습니다. Mnet은 피해를 입은 연습생들에 대해 끝까지 책임을 질 것이며, 이미 활동을 하면서 각자의 꿈을 키워나가고 있는 아이즈원 역시 최선을 다해 전폭적으로 지원하겠습니다.

현재 아이즈원의 공동 매니지먼트를 맡고 있는 오프더레코드•스윙엔터테인먼트 또한 아티스트의 성장을 위해 최선을 다해 맡은 소임을 다 할 것입니다.

항상 아이즈원을 아끼고 응원해주시는 팬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더불어 이번 사태로 인해 피해를 입은 모든 연습생분들과 애정을 가지고 응원해 주셨던 모든 시청자분들께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티브이데일리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아이즈원 | 엠넷 | 프로듀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