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뼈다귀' 지상렬, 혈압약 가방 눈길 "발작 언제 올지 모른다" 고백
2020. 11.22(일) 20:43
개뼈다귀
개뼈다귀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개뼈다귀'에서 방송인 지상렬이 혈압약 복용을 고백했다.

22일 저녁 방송된 채널A 예능프로그램 '개뼈다귀'에서는 김구라, 박명수, 이성재, 지상렬이 '50년 인생을 살며 가장 특별했던 하루'를 돌아봤다.

이날 멤버들은 망상해수욕장에 방문해 달리기 시합에 나섰다. 그러던 중 김구라는 지상렬이 들고 다니는 가방을 궁금해했다. 그는 "이거 도대체 왜 가지고 다니는 거냐"라고 물었다.

이에 지상렬은 "혈압약이다. 몇 번을 물어보냐. 통풍약도 있다. 잘못된 거냐"라며 "이게 언제 발작 올지 모른다. 갑자기 온다. 그래서 계속 들고 다니는 거다"라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이를 들은 김구라는 "미안하다. 나는 통풍을 안 걸려봤다. 갑자기 오는 거냐"라며 미안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후 지상렬과 이정재는 모래밭에서 씨름 대결을 벌여 웃음을 자아냈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채널A '개뼈다귀']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개뼈다귀 | 지상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