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호가' 윤형빈 "저번 방송 이후 반성, 정신 번쩍 들더라" 고백
2020. 11.22(일) 22:03
1호가
1호가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1호가'에서 코미디언 윤형빈이 아내 정경미에게 사과했다.

22일 밤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1호가 될 순 없어'(이하 '1호가')에서는 윤형빈, 정경미 부부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윤형빈은 정경미를 위해 아침 식사를 준비했다. 그는 "저번 방송을 봤는데, 반성이 좀 되더라"라며 처음으로 본인의 모습을 객관적으로 보게 된 이후 달라진 태도를 보였다.

그러면서 윤형빈은 "첫 방송 나가고 미역국 먹을 때 제가 잔소리를 많이 한 줄 몰랐다"라며 "'그럴 거면 네가 해라' 등의 댓글이 많았다. 정신이 번쩍 들더라. 뒤늦게 깨달았다"라고 반성했다.

이를 스튜디오에서 본 박미선은 "자기가 뭘 잘못했는지 모른다. 객관적으로 들여다봐야 비로소 문제점들이 보인다"라며 "최양락, 김학래를 보면 알지 않냐"라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JTBC '1호가']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1호가 | 윤형빈 | 정경미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