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구마사' 보조 출연자, 코로나19 확진 "촬영 중단" [공식입장]
2020. 11.23(월) 16:41
조선구마사, 감우성, 장동윤, 박성훈
조선구마사, 감우성, 장동윤, 박성훈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조선구마사' 촬영장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SBS 새 드라마 '조선구마사'(극본 박계옥·연출 신경수) 관계자는 23일 티브이데일리에 "보조 출연자 중 한 명이 금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관계자는 "앞서 양성 확진을 받은 '타 드라마'의 보조출연자와 동선이 겹치며 검사를 진행했고, 양성 판정을 받았다"며 "사실을 인지한 직후 방역 지침에 따라 모든 촬영을 중단하고, 보건 당국의 지침을 준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 방지, 출연진 및 스태프의 안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보조 출연자 A 씨는 '조선구마사' 뿐만 아니라 '달이 뜨는 강'(편성 미정), 넷플릭스 '내일 지구가 망해버렸으면 좋겠어' 등에도 출연 중이었다. 이 여파로 '달이뜨는 강'과 세트장을 공유하는 OCN '경이로운 소문'은 당일 제작발표회 일정을 금요일로 연기했고, A 씨와 동선이 겹친 전노민은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감우성 역시 자가격리에 들어갔으며, 소속사 측은 티브이데일리에 "제작사 지침에 따라 코로나19 검사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WIP, 동이컴퍼니, BH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조선구마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