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지오 '사망설'에 누리꾼 갑론을박, 진짜 vs 해킹?
2020. 11.24(화) 08:00
윤지오
윤지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장자연 리스트' 사건의 주요 증언자로 알려졌지만, 이후 후원금 사기 의혹 등에 휩싸인 배우 윤지오(본명 윤애영)의 사망설이 갑작스럽게 불거졌다.

24일 윤지오의 인스타그램 계정에는 돌연 "안녕하세요. 지오의 가족입니다. 우리 지오가 부디 편하게 쉴 수 있도록 부탁드립니다. 많이 여리고 예쁜 아이입니다"라는 글이 게재됐다.

이와 함께 "마지막으로 준비한 공론화와 사적 용도 사용 없는 계좌 전액 공개, 고인을 위한 영상은 추후 정리가 되면 부탁한 대로 게시하고 이곳은 추억을 보관하는 곳으로 두겠다"라며 윤지오의 사망을 암시했고, 이를 본 누리꾼들은 충격에 빠졌다.

하지만 곧 자신을 '윤지오의 지인'이라고 밝힌 이들이 등장해 "이 글은 사실이 아닌 해킹"이라고 댓글을 통해 반박했다. 이어 지인은 "윤지오와 통화하고 무사한 것도 확인했다"면서 "현재 전문가를 통해 계정 복구를 시도하고 있다. 누가 이런 짓을 했는지 꼭 밝혀내 처벌받도록 할 것"이라고 전했다.

현재 윤지오의 계정은 비공개 처리된 상태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한편 윤지오는 과거 고(故) 장자연 사건, 이른바 '장자연 리스트'의 주요 증언자라며 자신의 실명과 얼굴을 공개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후 윤지오는 SNS 등을 통해 자신의 경호 비용 등으로 쓰겠다며 후원금을 모금했고, 총 1억2000만 원이 모였다. 하지만 곧 불법 모금 의혹과 윤지오의 증언이 허위라는 고소고발 사태까지 더해져 논란이 일었다. 이에 400여 명의 후원자는 윤지오를 상대로 후원금 반환 소송을 내기도 했다.

이후 윤지오는 캐나다로 출국해 현재까지 경찰 출석 요구에 불응하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윤지오 인스타그램]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윤지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