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모닝FM' 엄지원 "'산후조리원' 막방 홍보하러 나왔다"
2020. 11.24(화) 08:25
굿모닝FM
굿모닝FM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배우 엄지원이 '굿모닝FM'에 출연한 이유를 밝혔다.

24일 오전 방송된 MBC FM4U '굿모닝FM 장성규입니다'(이하 '굿모닝FM')의 '선 넘는 초대석' 코너에는 배우 엄지원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엄지원은 "'굿모닝FM'에 오니 너무 기분이 좋다. 아침에 스케줄이 있을 때 가끔 듣는데, 즐거운 마음으로, 팬심으로 출연하게 됐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엄지원은 DJ 장성규와의 인연에 대해 "지난번에 JTBC '방구석 1열'에 출연해 본 적이 있다"며 "1년이 더 된 것 같다. 영화 '미씽: 사라진 여자' 때 뵀었다"고 회상했다. 이를 들은 장성규는 "시간이 이렇게나 빠르다. 오랜만에 봤는데 더 젊어지신 것 같다"고 했고, 엄지원 역시 "장성규 님도 회춘하신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장성규는 "보통 배우나 가수분들이 라디오 출연을 할 땐 확실한 목표가 있는데, 오늘 라디오 최초로 엄지원 님이 드라마 막방을 홍보하러 나오셨다고 하더라"라고 밝혀 웃음을 안겼고, 엄지원은 "드라마 막방을 홍보하러 왔다. 오늘 막방이다. 내 아이디어다. 저희가 사실은 8부작이다. 한 달 하는 드라마가 저도 처음이고 아마 시청자분들도 익숙지 않을 것 같았다. 그래서 인사를 드리고 싶은 마음에 출연하게 됐다"고 답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FM4U '굿모닝FM']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굿모닝FM | 엄지원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