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 원정 도박' 초신성 윤학·성제, 온라인 원격 베팅까지 [종합]
2020. 11.26(목) 11:16
초신성, 윤학, 성제, 원격도박
초신성, 윤학, 성제, 원격도박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그룹 초신성 멤버 윤학과 성제의 원정 도박 논란이 또다시 수면 위로 올랐다.

MBC '뉴스데스크'는 25일 "일본에서 인기를 끌었던 유명 아이돌 그룹 멤버 1명 지난 9월 원정 도박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은 데 이어, 국내에서도 온라인 도박을 한 사실이 추가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날 보도에 따르면 지난 9월, 아이돌 그룹 멤버 2명은 필리핀에서 수천만 원 대 원정 도박을 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하지만 이 가운데 멤버 중 한 명은 국내에서도 온라인 도박을 한 사실이 조사 중에 추가로 드러났다.

해당 아이돌 멤버는 이른바 '아바타 베팅' 수법을 이용해 온라인 도박을 즐긴 것으로 전해졌다. 필리핀 현지 카지노가 생중계로 도박장을 보여주면, 국내 참가자들이 현장에 있는 사람을 '아바타'로 지정한 뒤 배팅 여부를 지시하는 방법이다. 항공료를 지불하면서까지 외국에 나가 도박을 즐길 필요가 없다 보니, 위 아이돌 멤버를 비롯해 유명 배우 및 조직폭력배 등 수천 명이 원격 도박에 몰렸다.

경찰은 도박 사이트가 최소 4년 정도 운영된 것으로 봤으며, 전체 판돈은 약 8000억 원으로 추측했다. 아이돌 그룹 가수 2명이 필리핀 원정과 원격 도박에 내건 판돈은 약 5000만 원 정도인 것으로 조사됐다.

'뉴스데스크'는 이날 실명을 밝히진 않았지만, 이후 인천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따른 후속보도가 이어지면서 해당 아이돌 그룹이 초신성으로 확인됐다. 앞서 초신성은 지난 9월 원정 도박으로 조사를 받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기도 한 바, 이들의 이름은 일찍이 온라인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순위에 오르기도 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성제 | 윤학 | 초신성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