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링블링 유빈이 주현이 볼에 뽀뽀를 하게 된 이유는? [TD습격영상]

블링블링 TD 습격

2020. 11.26(목) 12:50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영상 안성후 임은지 정다이 기자] 그룹 블링블링(Bling Bling)의 막내 유빈이 ‘모닝 요정’과 ‘뽀뽀 요정’ 타이틀을 챙겼다.

블링블링(차주현 유빈 마린 최지은 아야미 나린)은 최근 서울 송파구에 위치한 소속사 메이저나인 연습실에서 티브이데일리와 ‘TD습격’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멤버들은 ‘풍선폭탄 홍보’ 게임을 진행했다. 언제 터질지 모르는 풍선 폭탄을 들고 2마디 이상의 홍보 멘트를 하는 게임으로 홍보 중 폭탄이 터지면 벌칙을 받는다는 룰을 세웠다. 중복 멘트와 고의적인 풍선 피하기는 허용되지 않았다.

나린부터 시작해 그룹과 신곡을 홍보했다. 차주현까지는 무리 없이 홍보를 마쳤지만, 유빈의 차례에서 폭탄이 터졌다.

유빈이 고른 벌칙은 ‘모닝콜 영상 찍기’였다. 막내의 애교를 볼 생각에 신난 멤버들은 박수를 치며 벌칙을 반겼다.

멤버들은 유빈의 영상이 ‘기상캐스터 같다’라며 거부 반응을 보였고, 결국 유빈은 다시 영상을 찍어야 했다.

‘셀프 자기소개’로 두 번째 라운드가 진행됐다. 마린부터 시작해 아야미, 최지은, 나린을 지나친 폭탄은 차주현의 차례에서 터졌다.

차주현이 뽑은 벌칙은 ‘리더에게 볼 뽀뽀 해주기’였다. 차주현이 리더인 관계로 막내에게 뽀뽀를 받는 것으로 규칙을 바꿨다. 유빈은 “오늘 나에게 왜 이러느냐”며 억울해 하면서도 벌칙 수행에 응해줬다.

두 번 연속 벌칙을 받게 된 유빈은 “덕분에 즐겁게 촬영할 수 있어서 좋았다. 모닝콜을 태어나서 처음 해봤다. 다들 내 모닝콜에 일어나셨으면 좋겠다. 리더 언니의 볼이 부끄럽다”라고 했다.

차주현은 “내가 들었을 때 풍선이 터졌는데 내가 아닌 유빈이가 벌칙을 수행해줘서 굉장히 좋은 경험이 된 것 같다. 벌칙이지만 기분이 좋았다. 앞으로도 블링블링의 재미있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라는 소감을 전했다.

나린은 “풍선 들고 하는 게임은 처음 해봤는데 재미있는 것 같아서 앞으로도 보여드리고 싶다”라고 했고, 마린은 “재미있었다”라면서도 “풍선 폭탄이 무서워서 다시는 보고 싶지 않다”고 해 웃음을 줬다.

아야미는 “한국어를 말하는 게 어색한데 이번 기회에 빨리 말할 수 있다는 것을 깨달아서 깜짝 놀랐다”라고 했고, 최지은은 “풍선 폭탄을 처음 만났는데 생각보다 소리가 너무 커서 당황스러웠다. 그런데 재미있었다”라며 만족을 드러냈다.

블링블링은 ‘보컬 명가’로 통하는 메이저나인에서 처음으로 론칭한 걸그룹이다. 지난 17일 데뷔 싱글 ‘지지비’(G.G.B)를 한국과 일본에서 동시에 발매하고 앨범명과 동명의 타이틀곡으로 활동을 시작했다.

타이틀곡 ‘지지비’는 오랜 준비 끝 데뷔하는 여섯 멤버들의 자신감 있는 시작을 담아낸 발리 펑크 스타일의 곡이다. 획일화된 유행을 따르기보다는 새롭고 완전히 다른 스타일을 가진 걸그룹이 바로 블링블링이라는 내용을 가사에 담았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영상 안성후 임은지 정다이 기자 news@tvdaily.co.kr]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정다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