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 박신혜X전종서의 재발견, 웰메이드 스릴러의 탄생 [씨네뷰]
2020. 11.27(금) 10:00
콜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긴박한 사운드, 화려한 비주얼이 안방극장을 서스펜스로 가득 채운다. 여기에 박신혜, 전종서의 호흡이 더해져 긴장감을 높인다. 거실에서 보기엔 아쉽기만 한 웰메이드 미스터리 스릴러의 탄생이다.

27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되는 영화 '콜'(감독 이충현·제작 용필름)은 서연(박신혜)이 집에 있던 낡은 전화기를 통해 영숙(전종서)과 전화를 하게 되며 겪게 되는 미스터리 스릴러다. 당초 3월 개봉 예정이었던 '콜'은 코로나19 확산으로 개봉이 밀리며, 넷플릭스 행을 택했다.

'콜'에게 있어 가장 큰 매력 포인트는 단연 사운드다. 다양한 음향 효과가 '콜'의 서스펜스를 배가시킨다. 여기에 '콜'의 상징이라고도 할 수 있는 전화벨이 적재적소에 울리며 기괴함을 더한다. 예상치 못한 순간 전화벨이 울리며 극의 분위기를 반전시키거나 서연이 받는 공포감을 극대화한다.

섬뜩한 장면과 달리 통통 튀는 멜로디 역시 '콜'의 기묘함을 완성한다. 특히나 영숙이 처음 살인을 경험하곤 각성하는 신에서 흘러나오는 사운드트랙이 인상 깊다. 기존의 스릴러에서 찾아볼 수 없던 비트감 있는 음악이 흘러나오며 영숙의 사이코패스적 성향을 돋보이게 한다.

완성도 높은 비주얼 역시 '콜'의 자랑거리 중 하나다. '콜'은 분명 타임 크로싱이라는 비현실적인 소재를 다루다 보니, 자칫하면 어설픈 연출로 몰입도를 떨어트릴 수 있다. 하지만 '콜'은 꽤나 훌륭한 CG 연출로 이를 보완한다. 특히나 서연이 처음으로 시공간이 변화하는 걸 목격하는 신은 실사와 CG가 교묘하게 어우러져 보는 맛을 더한다. 미장센도 섬세하다. 불필요하게 생각되는 세트가 하나도 없다 싶을 정도로 딸기, 쓰레기봉투, 창고 속 사진들 등의 오브젝트가 '콜'을 탄탄하게 완성한다.

이렇게 사운드와 비주얼이 좋다 보니, 극장 생각이 절로 난다. 물론 TV와 모바일 디바이스로도 '콜'의 매력을 느끼기엔 부족함이 없지만, 가슴을 옥좨이는 사운드가 흘러나올 때면 극장의 풍성한 음향이 그리워진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더군다나 배우들의 연기 역시 훌륭하다 보니 극장의 큰 스크린으로 '콜'을 봤으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이 든다. '콜'의 두 주연배우, 박신혜와 전종서는 '콜' 속에서 자신이 맡은 역할을 완벽하게 해내 112분의 러닝타임을 긴장감으로 가득 채운다.

작품 속 두 배우의 변신은 우열을 가릴 수 없을 정도로 인상 깊다. 먼저 박신혜는 극 초반 아버지가 없는 삶을 살며 앞으로의 미래도 지워버린 듯한 허망한 모습부터, 중후반 독기로 가득 찬 모습까지 다양한 얼굴을 보여준다.

전종서는 데뷔 3년 차라는 게 믿기지 않을 정도로 점차 광기로 물들어 가는 영숙을 행동과 말투 등으로 섬세하게 그려내 화면에서 눈을 떼지 못하게 한다. 그야말로 전종서가 아닌 영숙은 상상하지 못할 정도로, 영숙 그 자체의 모습을 보여준다.

이처럼 '콜'은 군더더기 없는 비주얼과 사운드, 그리고 배우들의 호연이 한 데 어우러지며 완성도 높은 스릴러를 완성해 내는데 성공했다. 과연 '콜'이 가진 힘이 넷플릭스 시청자들의 마음도 사로잡을 수 있을지 기대가 모아진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영화 '콜' 스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