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 김선호, 배수지에 고백 "힘들 때 생각나는 사람이었으면"
2020. 11.28(토) 22:09
스타트업
스타트업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스타트업' 김선호가 배수지에게 마음을 고백했다.

28일 밤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스타트업'(극본 박혜련·연출 오충환) 13회에서는 한지평(김선호)가 서달미(배수지)에게 자신의 마음을 고백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서달미는 할머니 원덕(김해숙)의 핫도그 가게를 다시 여는 것에 대해 고민했다. 이에 한지평은 "그 가게 내가 내드리면 안되나"라고 했다.

이에 서달미는 크게 고개를 저으며 한지평의 호의를 거절했다.

한지평은 그런 서달미의 모습에 쓴 웃음을 지으며 "달미 씨는 아직도 내가 많이 부담스럽나?"라고 했다.

이어 한지평은 "그러지 않았으면 좋겟는데. 달미 씨가 힘들 때 생각나는 사람이었으면 하는데"라고 자신의 마음을 드러냈다.

이에 서달미는 "당연히 생각난다"고 애둘러 말했다. 한지평은 그런 서달미에 "제일 먼저"라고 다시 한 번 자신의 마음을 강조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tvN '스타트업']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스타트업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