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강우·유연석 "'새해전야', 대본도 안 보고 출연 결정"
2020. 12.01(화) 11:59
새해전야
새해전야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배우 김강우, 유연석이 '새해전야' 출연 비화를 밝혔다.

영화 '새해전야'(감독 홍지영·제작 수필름)의 제작보고회가 1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현장에는 홍지영 감독을 비롯해 배우 김강우, 유연석, 이연희, 이동휘, 염혜란, 최수영, 유태오가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홍지영 감독은 '새해전야'와 전작 '결혼전야'의 차이점에 대해 "'결혼전야'는 아무래도 커플 중심이었다면, '새해전야'는 9명 각각의 사연이 담겼다. 물론 '새해전야'에도 커플은 등장하지만, 이들의 이야기가 많은 분들의 공감대를 건드릴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배우들은 '새해전야' 출연을 결정한 이유를 밝혔다. 먼저 김강우는 "이번에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 읽지도 않고 결정을 했다"고 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김강우는 "'결혼전야'에서도 함께 호흡을 맞췄었는데, 감독님에 대한 믿음이 있었다. 연출과 배우 관계를 넘어 큰 누님 같은 분이다. 너무 좋았다"고 설명했다.

유연석 역시 "저도 대본을 보지 않고 결정을 했다"고 전해 웃음을 자아낸 뒤, "아르헨티나라는 얘길 듣고 호기심이 생겼다. 또 감독님, 좋은 배우분들과 한 작품에서 만날 수 있다고 해서 하고 싶어졌다. 이렇게 행복한 작업이 있을 수 있을까 싶었다. 행운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새해전야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