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심' 홍수아 "성형 결정, 허이재 입김 있었다"
2020. 12.01(화) 15:00
강호동의 밥심
강호동의 밥심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배우 허이재가 절친 홍수아에게 미안함을 표했다.

30일 방송된 SBS 플러스 예능프로그램 '강호동의 밥심'에는 허이재가 홍수아의 절친으로 깜짝 등장했다.

이날 허이재는 홍수아가 중국에서 큰 성공을 거둔 것에 대해 "일단 부러웠다"고 솔직히 말하며 "일단 돈을 많이 벌어서 부러웠고, 한편으로는 기특하면서 기분이 좋았다. 국내에서는 예능인 이미지가 강해 배우로 보이지 않는 걸 속상해했는데, 중국에 가서 본인이 하고 싶었던 청순한 역할을 하면서 너무나 행복해하더라. 그래서 좋았다"고 전했다.

그런가 하면 홍수아는 "쌍꺼풀 수술을 감행하기 전에 이 친구의 입김도 있었다"고 고백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홍수아는 "중국에서 성형을 하면 어떻겠냐는 제안이 들어와서 고민하고 있었는데, 당시에 허이재가 '수아야 해'라고 했었다"고 설명했다.

이를 들은 허이재는 "수아가 이미지 변신을 하고 싶어 했었고 한 번 사는 인생 나중에 후회하는 것보다 어린 나이에 빨리해서 사람들 눈에 빨리 익숙해져서 나중에 욕을 먹지 않는 게 좋지 않을까 싶었다. 그런데 내 잘못된 판단이었던 것 같다. 수많은 댓글을 볼 때마다 마음의 짐이 있었다. 그래서 속상한 마음에 직접 댓글을 남기도 했다"고 답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플러스 '강호동의 밥심']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강호동의 밥심 | 허이재 | 홍수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