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스케' 측 "유희열X제작진·스태프 전원 코로나 검사" [공식]
2020. 12.02(수) 09:43
유희열의 스케치북
유희열의 스케치북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그룹 에버글로우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유희열의 스케치북' 측이 공식 입장을 전했다.

KBS2 음악프로그램 '유희열의 스케치북'(이하 '유스케') 측은 2일 "어젯밤 에버글로우 멤버 이런과 시현의 확진 판정 연락을 받고 지난주 화요일 함께 녹화에 참여했던 MC 유희열 씨와 모든 출연진, 일부 제작진과 작가들은 오늘 새벽 선제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유스케' 측은 "이런의 역학조사는 해당 보건소에서 오늘 오전에 실시할 예정이고, 아직 검사를 받지 못한 제작진들도 오전에 모두 검사를 받을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에버글로우 이런, 시현의 확진 소식은 1일 전해졌다. 에버글로우 소속사 위에화엔터테인먼트코리아는 1일 공식 SNS를 통해 "에버글로우 멤버 이런(왕이런)과 시현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알려 충격을 안겼다.

함께 숙소를 쓰고 있는 에버글로우 멤버들 역시 같이 검사를 진행했으며, 나머지 4명은 음성으로 결과가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2 '유스케']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유희열의 스케치북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