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방역망 뚫렸다…누리동→'유스케' 릴레이 확진자 발생[이슈&톡]
2020. 12.02(수) 10:24
KBS, 유희열의 스케치북, 에버글로우
KBS, 유희열의 스케치북, 에버글로우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KBS가 그야말로 비상에 걸렸다. 누리동에서 확진자가 발생한 데 이어, '유희열의 스케치북'에 출연한 걸그룹 에버글로우까지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이며 위기에 놓였다.

KBS는 1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KBS 누리동(신관 부속건물)에 근무하는 직원 1명이 오늘(1일) 코로나19 양성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KBS 측에 따르면 위와 같은 사실이 보고된 즉시, KBS는 긴급 대응 회의를 열어 누리동에 근무하는 직원들에 대해 다음날 오전까지 재택근무를 실시했다. 더불어 확진자가 발생한 누리동 건물 전체에 긴급 방역을 실시하고, 확진자와 접촉한 직원 전원은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조치했다.

이어 KBS 측은 "역학조사관의 조속한 현장조사를 요청했으며, 향후 보건 당국의 조치에도 적극적으로 협조할 예정"이라는 입장을 덧붙였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하지만 KBS의 코로나19 비극은 여기서 끝이 아녔다. KBS2 음악프로그램 '유희열의 스케치북'(이하 '유스케')에 출연한 바 있는 에버글로우 멤버 이런과 시현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것.

1일 에버글로우의 소속사 위에화엔터테인먼트코리아는 1일 공식 SNS를 통해 "에버글로우 멤버 이런(왕이런)과 시현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알렸다.

이에 따라 '유스케'의 진행자 유희열을 비롯해 스태프 전원이 새벽부터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으며, 보건소에 이런의 역학조사도 의뢰했다.

에버글로우와 같은 날 '유스케'에 출연했던 김현철과 거미 역시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현재 격리 중인 상태로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한편 KBS는 지난 8월 드라마 '도도솔솔라라솔' '그놈이 그놈이다' 촬영장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며 골머리를 앓기도 했다. 당시 KBS는 진행 중이던 모든 드라마의 촬영을 잠정적으로 중단했고, 이는 다른 방송국까지 영향을 미쳤다.

그러나 이번엔 촬영장이 한정된 드라마가 아닌 예능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기에, 피해는 더 클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뉴시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KBS | 에버글로우 | 유희열의 스케치북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