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드나이트 스카이' 조지 클루니 "원작과의 차이점은 주제"
2020. 12.03(목) 11:47
미드나이트 스카이, 조지 클루니
미드나이트 스카이, 조지 클루니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미드나이트 스카이'의 감독이자 주연 배우 조지 클루니가 영화와 원작 소설과의 차이점에 대해 말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미드나이트 스카이'(감독 조지 클루니·배급 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의 기자간담회가 3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행사에는 조지 클루니가 참석해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미드나이트 스카이'는 원인 불명의 재앙으로 종말을 맞이한 지구, 북극에 남겨진 과학자 오거스틴(조지 클루니)과 탐사를 마치고 귀환하던 중 지구와 연락이 끊긴 우주 비행사 설리(펠리시티 존스)가 짧은 교신에 성공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특히 '황혼에서 새벽까지' '오션스' 시리즈, '디센던트' '그래비티' 등에서 활약한 조지 클루니가 감독과 주연을 동시에 맡은 작품으로 화제를 모았다.

'미드나이트 스카이'는 소설 '굿모닝 미드나이트'를 원작으로 한다. 조지 클루니는 먼저 원작에 대해 "사실 소설을 읽기 전에 대본을 먼저 읽었다. 이후 소설을 읽었다. 영화화하는 데 있어 가장 초점을 맞췄던 건 작품이 지닌 주제였다. 소통이 불가함, 사랑하는 사람들과 소통할 수 없다는 것 등 요즘 코로나19 시대에도 중요할 만한 것에 집중했다"고 말했다.

이어 조지 클루니는 원작과의 차이점에 대해 "소설은 주로 '후회'에 초점을 맞췄다. 다만 영화는 '구원'에 대해 다뤘다. 소설 그대로 갔다면 영화의 주제가 '후회'가 됐겠지만, 개인적으로 구원과 구제에 대한 이야기를 꼭 넣고 싶었다. 요즘 같은 시대에 해당 소재는 더 중요하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한편 '미드나이트 스카이'는 오는 9일 국내 극장에 개봉되며, 23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넷플릭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미드나이트 스카이 | 조지 클루니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