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 클루니 "펠리시티, 촬영 2주 만에 임신 고백…당황스러웠다"
2020. 12.03(목) 11:53
미드나이트 스카이, 조지 클루니
미드나이트 스카이, 조지 클루니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미드나이트 스카이'의 감독이자 주연 배우 조지 클루니가 펠리시티 존스의 임신 소식을 처음 들었을 때의 소감을 전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미드나이트 스카이'(감독 조지 클루니·배급 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의 기자간담회가 3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행사에는 조지 클루니가 참석해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미드나이트 스카이'는 원인 불명의 재앙으로 종말을 맞이한 지구, 북극에 남겨진 과학자 오거스틴(조지 클루니)과 탐사를 마치고 귀환하던 중 지구와 연락이 끊긴 우주 비행사 설리(펠리시티 존스)가 짧은 교신에 성공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특히 '황혼에서 새벽까지' '오션스' 시리즈, '디센던트' '그래비티' 등에서 활약한 조지 클루니가 감독과 주연을 동시에 맡은 작품으로 화제를 모았다.

이날 조지 클루니는 극중 주연으로 활약한 펠리시티 존스에 대해 "(호흡이) 좋지 않았다"고 농담해 의문을 자아냈다. 조지 클루니는 "펠리시티는 너무나 아름답고 뛰어난 배우다. 사람 자체도 너무 좋다. 그런데 촬영이 2주쯤 지나니 내게 임신을 했다고 하더라. 덕분에 우린 촬영 일정과 계획을 싹 바꿔야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조지 클루니는 "다만 결과적으로는 펠리시티의 임신 소식이 '미드나이트 스카이'에 있어선 선물 같았다"며 "영화 말미에 연속성을 부여해 주는 역할을 해줬다"고 말했다.

그런가 하면 조지 클루니는 펠리시티 존스를 제외한 다른 배우들과의 호흡에 대해 "대부분의 배우들이 나와 오랫동안 호흡을 맞춘 배우들이었다. 덕분에 호흡이 너무 좋았다. 유일하게 티파니 만이 새롭게 크루에 합류했는데, 너무 뛰어난 배우이다 보니 미래가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미드나이트 스카이'는 오는 9일 국내 극장에 개봉되며, 23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넷플릭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미드나이트 스카이 | 조지 클루니
싸이월드공감